한앤코, 홍원식 회장 의결권행사금지 가처분 신청

사모펀드 운영사 한앤컴퍼니(한앤코)가 오는 29일 남양유업 임시주총에서 홍원식 회장이 의결권을 행사하지 못하도록 요청하는 가처분을 신청했다.

한앤컴퍼니는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최대 주주인 홍 회장 외 2인을 상대로 의결권행사 금지 가처분 신청을 제기했다.

남양유업은 29일 강남구 본사에서 임시주총을 열고 김승언 수석본부장과 정재연 세종공장장, 이창원 나주공장장 등 3명을 사내이사로 선임할 계획이다. 현재 남양유업 사내이사인 홍 회장과 홍 회장 어머니 지송죽씨, 홍 회장의 장남인 홍진석 상무, 이광범 대표 등 4명의 교체가 예상되는 상황이다.

앞서 홍 회장은 지난 5월 한앤컴퍼니와 남양유업 보유주식 전부를 양도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가 지난 달 초 한앤코가 부당하게 경영에 간섭하고 비밀유지의무를 위반했다며 주식매매 계약 해제를 통보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