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간미연 인스타그램

/사진=간미연 인스타그램

그룹 베이비복스 출신 배우 간미연이 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근황을 전했다.

간미연은 19일 자신의 SNS 계정에 "살아는 있습니다만"이라는 글과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간미연의 혈압 측정 결과가 담겨 있다. 그의 혈압은 일반적인 수치와 비교했을 때 상당 부분 낮은 것으로 밝혀졌다. 앞서 간미연은 최근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허리 통증을 호소한 바 있다.

게시물을 본 방송인 박슬기는 "나보다 심한 저혈압은 처음"이라는 댓글을 남겨 눈길을 끌었다.

한편 간미연은 2019년 뮤지컬 배우 황바울과 결혼했다. 현재 SBS 러브FM '간미연의 러브나잇'을 진행 중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