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콘테스트로 7년 연속 사회적경제기업 지원 
지원기업 5개사에 6000만원 상당 성장지원금 전달




◆…신세계아이앤씨가 지난 18일 '미니콘테스트' 지원 기업 5개사를 선정하고 비대면 성장지원금 전달식에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 대표, 윤종태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본부장, 김영수 사회적경제활성화지원센터 센터장과 선정 기업의 대표들이 화상으로 참여했다. 사진=신세계아이앤씨 제공



신세계아이앤씨(대표 손정현)가 지난 18일 ‘미니콘테스트’로 혁신적인 사회적경제기업 5개사를 선정하고 6000만원 상당의 성장지원금을 전달했다고 19일 밝혔다.


미니콘테스트는 IT 기술을 활용해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비즈니스 모델을 가진 기업을 발굴하고 지원하는 신세계아이앤씨의 대표 사회공헌 사업으로 올해 7회째를 맞았다.

올해 미니콘테스트는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하는 기업이라면 누구나 지원할 수 있도록 대상을 확대했다. 참가를 신청한 84개 기업 대상으로 서류 및 PT 심사를 진행했다. 사회적 기업가로서의 진정성, 비즈니스 모델의 지속 가능성, 혁신성 등을 중점적으로 평가해 지원 기업 5개사를 선정했다. 이로써 2015년부터 현재까지 26개 기업을 지원했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보호 종료 청년의 자립을 위해 일자리를 제공하고 정서적 안정감을 도모하도록 식물을 활용한 벽면 녹화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브라더스키퍼(대표 김성민), 지역 기반 창작자를 연계하는 공방 플랫폼으로 수도권과 비수도권 사이의 핸드 메이드 콘텐츠 격차 해소를 돕는 모람플랫폼(대표 김종언), 장애인이 직접 배우로 참여하는 공연으로 장애인의 자아실현과 사회적 공감대 형성에 앞장서는 춤추는헬렌켈러(대표 정찬후), 에듀테크 기반 진로직업 교육훈련 및 채용 매칭 플랫폼으로 경력단절 여성의 일·학습 안전망을 제공하는 맘이랜서(대표 김현숙), 청년들이 농산어촌에서도 취업이나 창업 등 다양한 진로탐색 기회를 발굴할 수 있도록 도와 지역활성화를 이끄는 사회적협동조합 멘토리(대표 권기효)다.

각 기업은 성장지원금에 대해 기금 운용 자율성을 보장받는다. 단기적인 성과 창출이 아닌 실질적인 문제 해결에 사용할 수 있어 기업들의 반응이 좋다.

손정현 신세계아이앤씨(신세계I&C) 대표는 “이번 미니콘테스트는 IT기술 활용 여부와 관계없이 진정성을 가지고 사회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기업을 많이 만나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이들 사업이 아이디어에 그치지 않고 잠재된 혁신성을 발전시키는 데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며 장기적 관점에서는 미니콘테스트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 건강한 사회적 가치를 창출하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조세일보 / 황상석 전문위원 hss0916@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