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 11월 국내 컴백 목표로 새 앨범 준비 중…‘가을 대전 합류’



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가 오는 11월 컴백한다.

18일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측은 “몬스타엑스가 11월 국내 컴백을 목표로 새로운 앨범을 준비 중이다. 한층 성장한 음악으로 돌아올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몬스타엑스는 지난 6월 발표한 아홉 번째 미니앨범 ‘One Of A Kind(원 오브 어 카인드)’ 이후 약 5개월 만에 가요계로 다시 컴백, 가을 대전에 합류하며 K팝 강자다운 행보를 보여줄 계획이다.

특히 이번 앨범은 몬스타엑스가 12월 미국 라디오 방송국 아이하트라디오(iHeartRadio)의 연말 최대 쇼 ‘징글볼(Jingle Ball)’ 투어 합류 이전 몬베베(공식 팬클럽명)를 위해 제작하고자 하는 마음을 담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어떤 모습으로 돌아올지 벌써부터 관심이 뜨겁다.

앞서 몬스타엑스는 ‘One Of A Kind’로 또 하나의 커리어 하이를 쌓은 바 있다. 자체 최고 초동 기록 경신과 함께 가온인증 앨범 부문 플래티넘 배지를 받은 것은 물론, 전곡을 미국 빌보드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차트 상위권에 진입시키며 글로벌 음악 팬들의 관심을 증명했다.

뿐만 아니라 ‘One Of A Kind’는 주헌이 프로듀싱한 ‘GAMBLER(갬블러)’로 데뷔 이후 첫 타이틀에 이름을 올려 그 의미를 더하는가 하면, 함께 수록된 형원과 아이엠의 자작곡 역시 각종 해외 차트에서 선전하며 ‘프로듀싱돌 3인방’의 진가도 발휘해 보였다.

몬스타엑스의 활약은 국내 앨범에서 그치지 않았다. 코로나19로 만나지 못하고 있는 전 세계 팬들을 위해 준비한 미국 싱글 ‘One Day(원 데이)’ 역시 ‘Who Do U Love?(후 두 유 러브)’, ‘You Can’t Hold My Heart(유 캔트 홀드 마이 하트)’에 이어 세 번째로 빌보드 ‘팝 에어플레이(POP AIRPLAY)’ 차트에 38위로 진입, 멈추지 않는 성장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처럼 올 한해 활발한 활동으로 음악적 성장과 월드 와이드 인기를 입증한 몬스타엑스는 12월 13일 필라델피아를 비롯해 14일 워싱턴 D.C, 16일 애틀란타, 19일 마이애미 ‘징글볼’ 공연에 함께하며 좀 더 가까이에서 팬들과 소통할 계획이다.

새 앨범 준비에 한창인 몬스타엑스의 컴백 일정은 추후 공식 SNS 채널을 통해 오픈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