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가수 거미가 남편 조정석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는 거미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거미는 조정석과 2018년 결혼해 슬하에 딸을 두고 있다. 이날 김종국의 어머니는 "가수분이 왜 연기자와 결혼을 하셨나"고 물었고, 조정석과 절친한 신동엽은 "조정석 씨가 뮤지컬 배우로 바쁘게 활동 중일 때 거미 씨를 만나서 따라다닌 거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신동엽은 "얼마 전 정상훈 씨 집에 갔는데 조정석 씨가 놀러왔다. 느낌상 1~2시간에 한번 씩 거미에게 전화를 하더라. 사랑하는 모습이 보기 좋다"고 덧붙였다.

이에 거미는 "오빠가 계속 전화를 해준다. 괜찮다고 해도 자꾸 알려준다. 딸이 눈에 밟혀서 더 전화를 자주하는 것 같다"고 답했다.

조정석과 연애 시절 가족들의 반응은 어땠냐고 묻자 거미는 "친한 친구처럼 오래 지내서 가족들도 같이 만났다. 내가 없이도 가족들과 만난 적도 많아서 가족들이 오히려 놀렸다"고 말했다.

시댁의 반응은 어땠을까. 거미는 "조정석 큰 형님이 '화면보다는 실물이 안 무섭게 생겼다'고 하더라"며 "같이 노래방에 간 적이 있는데, 다들 흥이 많다. 시댁도 친정도 내가 마이크 잡을 시간이 없다"며 "어머님이 연세가 많으신데 춤도 잘 추시고 어린 친구들보 요즘 춤을 더 잘 추신다"고 밝혔다.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사진=SBS '미우새' 방송 화면.

거미는 조정석에 대한 애정도 드러냈다. 그는 "(조정석은) 방송에 나올 때처럼 재밌을 때도 있고 과묵할 때도 있다"며 "워낙 위트 있고 따뜻한 사람"이라고 했다.

조정석이 요리를 잘하냐고 묻자 거미는 "하면 굉장히 잘할 것 같은데 내가 기회를 안 준다"며 "고기에 관련된 건 오빠가 다 한다"고 했다.

외출 했다가 딸 아이가 보고 싶어 운 적이 있다는 거미는 "아이가 14개월이다. 육아가 힘들지 않은 건 거짓말이다. 근데 아이가 너무 예쁘고 애틋해진다. 너무 예뻐서 힘들지 다른 건 힘들지 않다"며 "외모는 아빠를 닮았다. 아기 때 사진과 거의 비슷하다. 가수들 목풀 때 부르르 하는데 딸이 그걸 진짜 잘한다. 내가 하면 꼭 따라 한다. 목청이 좋다"고 자랑했다.

둘째 계획에 대해서는 "동엽 오빠가 알고 계시더라"며 웃었다. 신동엽은 "조정석 씨와 밥을 먹다가 '둘째 계획은?'이라 물어봤더니 '무조건 낳을 겁니다'고 하더라"고 대신 답했다.

다시 태어나도 조정석 씨와 결혼 할거냐는 질문엔 "다시 안 태어날 생각이었다"면서 "오빠가 나와 한다고 하면 너무 감사하게"라며 쑥스러운 듯 미소 지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