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붙은 유가에 환율은 기름…"유류세 인하 검토 안 해"

유가가 최솟는 가운데 원/달러 환율까지 급등하면서 체감하는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 선에 바짝 다가서고 있다.

17일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지난 14일 배달당 82.28달러를 기록했다.

두바이유 현물 가격은 이달 6일 배럴당 80달러대(80.55달러)에 처음 진입한 이후 지난주 내내 종가 기준으로 81∼82달러대에 머물렀다.

두바이유 가격은 2018년 10월 4일 84.44달러를 기록한 이후 3년여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것이다.

하지만 이는 달러화 가치일 뿐 우리 국민이 체감하는 원화로 환산하면 양상이 달라진다.

통상 국제유가의 강세는 국제금융시장에서 달러화의 약세를 의미하고 이는 곧 원화의 강세로 연결됐던 과거의 일반적인 공식이 이번엔 작동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유가가 올라가도 원화가 강세를 띠면 상대적으로 고유가를 덜 체감하지만, 유가가 오른 가운데 원화마저 약세로 가면 고유가 여파를 할증해서 받는 구조다. 즉 유가로 불이 붙은 가운데 환율로 기름을 뿌리는 격이다.

국내 휘발유 가격이 지난주 후반 1천700원을 넘어서자 정부가 유류세 인하 카드를 내놓을 가능성도 흘러나오고 있다. 유류세 인하를 통해 체감 유가를 낮추는 방식이다.

정부는 유가가 배럴당 100달러를 크게 넘어섰던 2008년 유가환급금·보조금을 지급한 바 있다. 당시 유류세를 인하하기도 했다.

유가가 배럴당 80달러를 넘어섰던 2018년~2019년에도 유류세를 인하한 바 있다. 당시 유류세 인하 폭은 7·15%였다.

기획재정부 관계자는 "국제유가 및 국내유가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있으나 현 상황에서 유류세 인하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추후 유가 상황이 더 심각해질 경우 유류세 인하 가능성까지 배제하지는 않는 분위기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