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VNA]

[사진 : VNA]

베트남 기업들이 인수합병(M&A) 마켓에서 적극적으로 투자자를을 상대하고 있으며, 시장도 이미 바이어 마켓(Buyer Market)으로 트랜드 전환이 빨라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KTG 베트남산업개발은 최근 발표에서 "베트남 기업들과 산업재산 시장의 잠재력과 글로벌 공급망 참여 능력을 평가하며 인수합병(M&A) 시장에서도 여러 목적의 트랜드 변화가 이루어졌고, 긍정적인 기류로 기업들도 받아드리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산업용 부동산의 M&A는 구매자와 판매자를 돕고, 국내외 파트너들은 사업을 공동 발전시키는데 모든 역량과 장점을 활용해 그들의 공동 이익을 극대화 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총리 경제자문단(the Prime Minister`s Economic Advisory Group)의 쩐딘띠엔 위원은 "최근 베트남 기업들은 M&A를 경쟁력을 높이고 역량을 확고히 다지기 위한 해결책으로 선택하는 사업 수단의 하나"로 고려하는 분위를 보이고 있다"고 진단했다.

띠엔 위원은 "M&A는 단지 매도와 매수의 거래 방식으로 자산을 취급하는 것이 아니라 기업들 사이에 더 견고한 결합을 만드는 것"이라고 정의하며 "앞으로 M&A의 모델은 구조 조정과 발전이라는 공동 목표를 위해 더욱 발전된 모습을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이어 "가치사슬(the value chain)에 참여해야만 베트남 기업들이 힘을 키워 글로벌 공급망에 한 축을 담당하는 연결고리가 될 수 있으며, 세계 시장에서 베트남의 입지를 강화하는데 기여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