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EMA에 5∼11세 백신 임상자료 제출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유럽의약품청(EMA)에 5∼11세 어린이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사용 승인을 위한 임상시험 자료를 제출했다다.

15일 AFP,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화이자, 바이오엔테크는 5∼11세 어린이 2천268명을 대상으로 한 임상 시험 자료를 EMA에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이들 두 회사는 이번 임상 시험과 관련, 성인·청소년 기준투여량의 3분의 1인 10㎍(마이크로그램)의 백신을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투여한 결과 어린이들에게서도 12세 이상만큼 강한 수준의 바이러스 항체가 생성됐다고 최근 발표한 바 있다.

앞서 미국 식품의약청(FDA)에도 이미 같은 자료를 제출했으며 향후 다른 국가 관련 당국에도 해당 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재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유럽연합(EU)과 미국에서 12세 이상을 대상으로만 사용 승인이 난 상태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