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브로드컴 투자의견 매수로 상향...마진율 높아

골드만삭스가 반도체 공급 업체 브로드컴(AVGO)이ㅣ 투자의견을 `보유`에서 `매수`로 상향 조정했다.

외신들은 "글로벌 반도체 대란이 심각한 수준으로 내몰리자 미국을 중심으로 세계 주요 국가가 반도체를 사실상 전략무기로 규정하고,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재편을 추진하고 있다"며 심각한 반도체 공급 상황을 전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골드만삭스의 토시야 하리 애널리스트는 "반도체 산업 내에서 브로드컴의 위치가 주가를 끌어올릴 것"이라며 "브로드컴을 기존의 `보유`에서 `매수`로 추천 그레이드를 상향 조정했다"고 밝혔다.

골드만삭스는 "브로드컴은 총 수익에서 매우 높은 마진을 창출했고, 지난 수년간 반도체 산업에서의 주기적 변화에도 늘 높은 실적을 올렸다"며 브로드컴의 목표 주가를 14일 종가보다 약 18% 높은 주당 527달러에서 589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