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은 15일 백신을 접종한 뒤 청와대에서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등 정상 업무를 소화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은 15일 백신을 접종한 뒤 청와대에서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등 정상 업무를 소화했다. (청와대 제공)

부스터샷을 접종한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하루 다수의 일정들을 정상적으로 수행했고, 추가 접종을 해 보니 크게 힘들지 않다. 많이들 접종하시기 바란다"고 했다고 청와대 핵심관계자가 15일 전했다.

문 대통령은 김정숙 여사와 함께 이날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에서 코로나19 3차 백신 접종 이른바, 부스터샷을 맞았다. 백신 접종 이후 오후에는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 등 정상업무를 소화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 2차 접종 때도 청와대로 복귀해 곧바로 참모회의를 주재한 바 있다.

문 대통령 부부는 지난 3월 23일과 4월 30일 1, 2차 접종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했다. 이번 3차 접종은 보건 당국의 방침에 따라 화이자로 진행됐다.

부스터샷 접종 조건인 6개월이 지나지 않았지만 G20 등 외교일정을 감안해 앞당겨 접종했다. `위드 코로나`로의 방역 체계 전환을 앞두고 국민들에게 적극적인 백신 접종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차원도 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