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가야금 인간문화재 어머니 공개

이하늬가 가야금 인간문화재인 어머니를 공개해 화제다.

지난 14일 첫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바퀴 달린 집3`에서 공명이 합류한 가운데 이하늬가 입담을 폭발시켰다.

공명은 첫 인상부터 성동일과 김희원에게 합격점을 받았다. 성동일은 "인상이 서글서글하다"고 칭찬했으며 일을 나서서 하며 요리까지 잘하는 공명에게 "어디 있다가 왔냐"며 좋아했다.

곧 공명이 초대한 이하늬가 도착했다. 털털한 모습에 성동일과 김희원은 신기해하기도 했다. 김희원은 “명이가 (하늬씨에게) 털털하다고 하더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커피에 다 때려넣고 끓이라고 하는데 털털하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이하늬는 “털털하다는 얘기를 수천만번 듣는데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고 궁금해했다.

계속해서 이하늬는 과거 국악을 전공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어머니, 언니도, 남동생도 대금을 한다. 어머니가 인간문화재다. 언니도 최연소 대통령상을 받는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서 이하늬는 ”어릴 땐 그게 싫었다. 어차피 잘해봐도, 엄마가 인간문화젠데.. 나는 해도 안되는 거 같고 그랬다“고 고백했다. 또 그는 “새벽만 되면 아버지가 단소를 부셨다”고 말해 웃음바다를 만들기도 했다.

성동일은 영동이 버섯으로 유명하다며 지인은 초대했다. 그러면서 햇송이가 구하기 어렵고 귀하다고 말했다. 김희원은 성동일이 지인과 대화를 나누는 사이 이하늬와 공명에게 향했다. 이하늬는 "가서 얘기 나누시라"며 배려했다.

하지만 김희원은 "나도 모르는 분이시다. 왜 오갈 데 없게 만드냐"고 말해 이하늬를 빵 터지게 만들었다. 성동일의 지인이 떠난 뒤 네 사람은 요리를 시작했다. 특히 공명은 요리를 뚝딱 뚝딱 해내 성동일로부터 칭찬을 받았다.

그러면서 이하늬가 계속 일을 하려고 하자 성동일은 “게스트는 일 못하게 하라”고 했다. 김희원은 “제가 어떻게 하냐. 붙잡을 수도 없지 않냐”며 계속해서 이하늬를 설득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이하늬는 친한 동생 공명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하늬는 “이 프로는 오래가면 좋겠다 했는데 공명이가 한다고 해서 참 기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명과 취미가 비슷하다고 전했다. 이들은 `찐남매` 케미를 선보여 훈훈함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방송화면 캡쳐)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