찐친 조혜련·김구라 "둘 다 돌싱일 때 살짝 그런 마음"

코미디언 조혜련이 `찐친` 김구라와 우정 케미로 웃음을 자아냈다.

13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이하 `라스`)에서 조혜련은 "김구라는 저랑 편한 거다. 제 개그를 참 좋아한다"라 했고 `세바퀴` 시절 자주 했던 구렛나루 당기기도 선보였다. 김구라는 "정말 힘이 굉장하다. 호들갑 떨 정도로 아프진 않다"면서 조혜련의 손길에도 꿈쩍하지 않았다. 조혜련은 "구라를 생각하면 짠한 마음이 있다. 서로 힘든 일이 있으면 전화로 `괜찮냐?`라고만 한다"라고 덤덤하지만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찐친` 두 사람에 유세윤은 "둘이 핑크빛 기류 없었냐"라고 물었고 조혜련은 "둘 다 기혼자였다. 내가 먼저 돌싱이 되고 네가 뒤따라서 했다"라며 이어 "그때 둘 다 돌싱일 때 살짝 그런 마음이 없지 않아 있었지만 쟤랑 살 길이 막막했다"라 했고, 김구라는 "나는 전혀 없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혜련은 "우리 남편은 2살 연하의 잘생긴 남자"라며 " `조애기`라고 부른다"는 애칭에 친구 김구라는 어이없어해 웃음을 안겼다. 조혜련은 "평소 남편의 잔소리에 `알았다`라고 하는데 그걸 재밌게 해서 유행어로 만들라더라"라고 알콩달콩 애정행각에 대해서도 말을 보탰다.

(사진=방송캡처)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