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 11월 중순 테이퍼링 시작하나…월 150억달러씩 축소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11월 중순 또는 12월 중순에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다.

연준이 13일(현지시간) 공개한 지난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의사록에 따르면 FOMC 위원들은 "광범위한 경제 회복이 계속될 경우 점진적인 테이퍼링 절차를 시작하는 게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위원들은 "테이퍼링 결정이 다음 회의(11월 FOMC)에서 내려진다면 그 절차는 11월 중순이나 아니면 12월 중순에 시작될 수 있다"고 밝혔다.

연준은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경제 충격을 완화하기 위해 매달 1천200억 달러 상당의 미 국채와 주택저당증권(MBS)을 매입해 시장에 돈을 풀고 있다.

장기금리 억제를 위한 이러한 자산매입 정책에 대해 최근 몇 달간 인플레이션이 심각해지면서 서둘러 종료하라는 목소리가 연준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의사록에는 테이퍼링 절차가 11월 또는 12월 시작될 경우 내년 중순 끝날 것이라는 시간표가 제시됐다.

구체적으로 매달 미 국채는 100억 달러씩, MBS는 50억 달러씩 각각 매입 규모를 줄여나가는 방법이 제시됐다. 월 1천200억 달러의 자산매입 규모를 매달 150억 달러씩 8개월에 걸쳐 축소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일부 위원들은 이보다 더 빠른 속도로 테이퍼링을 진행해야 한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9월 FOMC에서는 18명의 위원 중 절반인 9명이 내년 중 금리 인상을 전망한 바 있다.

연준은 평균 물가상승률이 일정 기간 목표치인 2%를 초과하고 최대 고용을 달성할 경우 현 `제로` 수준인 기준금리를 올릴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미 미국의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연준 목표치의 2배가 넘지만, 고용은 코로나19 델타 변이의 유행으로 회복 속도가 느려진 상태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