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기시다 "원전 재가동 계속 추진하겠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동일본대지진 이후 가동이 중단된 원자력발전소 재가동을 계속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기시다 총리는 11일 오후 중의원 본회의에서 제1야당인 입헌민주당의 에다노 유키오 대표의 관련 질의에 "2050년 탄소 순배출 `제로`(0) 실현을 위해서는 원자력을 포함해 모든 선택지를 활용할 필요가 있다"며 "새 규제 기준을 충족하는 원전은 현지(주민)의 이해를 얻어 재가동을 추진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동일본대지진 때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를 계기로 모든 원전의 가동을 중단했다가 이후 새 기준을 충족하는 원전은 차례로 재가동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기시다 총리는 오는 17일 후쿠시마 제1원전을 시찰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서 스가 요시히데 내각 때 결정된 후쿠시마 오염수(일본 정부 명칭 `처리수`)를 정화처리해 해야 방류하는 정책을 변함없이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표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원전 정책을 관장하는 하기우다 고이치 경제산업상은 지난 6일 요미우리신문 인터뷰에서 스가 내각이 결정한 오염수 해양 방류안에 대해 "중대한 결단이었다"고 평가한 바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