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무효표 처리` 이의제기한다…사실상 불복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캠프는 10일 대선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 과정에서 중도 사퇴한 후보자(정세균·김두관)의 득표를 무효로 처리한 당 선관위에 공식적으로 이의를 제기하기로 했다.

이낙연 캠프는 이날 오후 입장문을 내고 "캠프 소속의원 전원이 긴급회의를 하고 당 대선후보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서를 규정된 절차에 따라 당 선관위에 공식 제출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낙연 캠프의 요청대로 유효표로 처리할 경우 이날 `턱걸이 과반`을 한 이재명 후보의 득표율이 과반이 안 된다.

이 전 대표측의 이의제기 방침은 사실상 결선 투표를 요청하는 것으로, 이를 두고 경선 결과 불복이 아니냐는 해석이 나오는 등 경선 후유증이 현실화한 양상이다.

이재명 후보는 이 전 대표측의 입장 발표와 관련, `이 전 대표측이 공식적으로 불복하겠다고 논평을 냈다`는 취재진 질문에 "자세한 내용은 파악하지 못해 의논해보고 판단하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