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증시, 부채한도 증액 합의에 상승…다우 0.98%↑

미국 뉴욕증시는 미 의회가 부채한도를 일시 증액하는 데 합의했다는 소식에 상승했다.

7일(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37.95포인트(0.98%) 오른 34,754.94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전장보다 36.21포인트(0.83%) 상승한 4,399.76을,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52.10포인트(1.05%) 뛴 14,654.02로 장을 마감했다.

투자자들은 연방정부의 부채한도를 일시 증액하는 데 의회가 합의했다는 소식에 미국의 채무불이행(디폴트) 위험이 해소된 데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척 슈머 민주당 상원 원내 대표는 "우리는 합의를 이뤘다"라며 법안 표결을 언급하며 "이것이 이르면 오늘 마무리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상원은 이날 늦게 해당 법안을 표결할 예정이다.

이번 합의안에는 부채한도를 4천800억 달러 상향하는 내용이 담겼다. 기존 부채한도는 28조4천억 달러로 이번 합의로 부채한도는 28조8천800억 달러로 높아지게 됐다. 한도 적용은 오는 12월 3일까지다.

미 재무부의 비상조치가 오는 18일 소진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일단 연방정부의 디폴트(채무불이행) 위험이 해소되면서 증시는 긍정적으로 반응했다.

국채가격은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완화되면서 하락했다. 이 영향으로 10년물 금리는 1.570%를 넘어섰다. 가파른 금리 상승에도 위험선호 심리가 유지되면서 기술주들은 반등했다.

고용 지표는 개선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전날 발표된 ADP의 9월 민간 고용이 시장 예상치를 웃돈 가운데, 이날 발표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도 예상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 노동부는 지난 2일로 끝난 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가 계절 조정 기준으로 전주보다 3만8천 명 감소한 32만6천 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인 34만5천 명을 밑도는 수준이다. 지난 9월 25일로 끝난 주간 실업보험 청구자 수는 36만2천 명에서 36만4천 명으로 상향 수정됐다.

시장 참가자들은 다음날 발표되는 미국의 9월 비농업 신규 고용을 주목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9월 신규 고용이 50만 명을 기록하고 실업률은 5.1%로 떨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8월 신규 고용은 23만5천 명, 실업률은 5.2%였다.

골드만삭스가 중국 전기차업체 니오에 대한 투자 의견을 중립에서 매수로 상향하고, 목표가를 전날 종가대비 66% 높은 56달러로 제시했다는 소식에 니오 주가는 7%가량 올랐다.

넷플릭스 주가는 오징어 게임 효과에 장중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으나 고점 부담에 1% 하락세로 장을 마쳤다.

JP모건은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 주가의 시작일 수 있다며 오징어 게임의 엄청난 성공에 추가해 4분기에 더 많은 비장의 카드로 신규 가입자 수가 크게 증가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업종별로 S&P500지수 11개 섹터 가운데 유틸리티를 제외한 10개 업종이 모두 올랐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