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위 국감, 백신 접종후 부작용 관리 `부실` 지적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코로나19 백신접종 이후 관리문제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복지위는 6일 오전 10시부터 보건복지부와 산하 질병관리청에 대한 국정감사를 시작했다.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은 "정부가 부작용에 대해 책임을 지고 보상한다고 하지만 국민들은 체감을 못하고 있다"며 "코로나에 걸려도 살 수 있는데 백신맞고 죽는다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들 입장에서는 이상사례들이 인정받지 못하니까 백신접종에 대한 불신이 생기는 것"이라면서 "백신 접종후 정부차원에서 국민들이 유급휴가를 사용해 푹 쉴 수 있도록 도와주는 등 대책을 마련해야한다"고 비판했다.

이종성 국민의힘 의원도 "지방자치단체 역학조사 결과 등 제출을 요청한 자료가 한달째 오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 역시 정부의 코로나 백신 부작용 관리 부실문제를 지적했다.

김미애 국민의힘 의원도 "지난해 국감 때 백신도입을 강하게 요구했는데 정부는 안전성과 효과성을 이유로 늑장을 부렸다"며 "그래서 위드코로나가 늦어졌다, 그런데 그렇게 안전성을 중시하던 정부가 지금 백신인과반응 평가는 왜 그렇게 박하냐"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정은경 질병청장은 "백신 이상반응 관련해 심의한 내용을 매주 주간 보고서와 브리핑을 통해 국민께 안내드리고 있다"며 "심의를 요청하신 분들께는 심의결과보고서를 통해 안내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청장은 또 "이산반응에 대한 신고자료에는 개인의무기록이나 개인정보가 담겨져 있다"며 "자료제출 범위를 의원실과 상의해 보겠다"고 덧붙였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