헛간에서 발견된 `전설의 레이싱카`..."감정가 보다 18배 가치"

<사진=CNBC>

호주 빅토리아주의 한 헛간에서 발견된 차 한 대가 전설의 레이싱 카로 확인돼 36만 달러(한화 약 4억 2천만 원) 상당의 비트코인에 거래됐다.

CNBC의 3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해당 차의 모델명은 스바루 임프레자로 처음 발견됐을 때는 가치가 대략 1만5000~2만 달러 정도로 책정됐다. 이후 자동차인증기관 ICARS의 조사를 통해 해당 차량이 월드랠리챔피언십(WRC) 무대에서 활약을 펼친 랠리카로 알려지면서 가치가 급등했다.

이 차는 챔피언 레이서 카를로스 세인스와 콜린 매클레이가 몰았다. 이들은 이후 1996년 은퇴했고 30년 가까운 시간 동안 헛간 속에 방치됐다.

ICARS 측은 로이스 해당 차를 두고 “헛간에서 전설의 랠리카를 발견하는 건 정말 보기 드문 일”이라며 “다시는 보기 힘들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달 26일 경매에 나온 해당 차량은 오리지널 2.0L 터보차지 엔진과 6단 수동변속기를 여전히 갖추고 있었다.

로이즈 경매사의 리 헤임즈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이 차의 새 소유주는 모터스포츠 애호가이며 이 차의 모든 강점을 누리기를 기대한다고 성명을 통해 밝혔다.

한편 로이즈 측은 올 여름 경매에서 암호화폐 지불도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이연정기자 rajjy55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