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 인사. 사진 왼쪽부터 고승범 금융위원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3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에 참석 인사. 사진 왼쪽부터 고승범 금융위원장,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정은보 금융감독원장

정부가 가계부채 관리와 함께 대출 수요자가 적절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추가적인 가계부채 관리방안을 다음 달 발표한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와 고승범 금융위원장,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모여 서울 은행회관에서 개최한 거시경제금융회의에서 이같은 사항에 의견을 같이 했다고 밝혔다.

재정, 통화, 금융당국 수장 4명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지난 2월 이후 7개월여 만이고, 지난달 취임한 고 신임 위원장과 정 신임 원장은 첫 참석이다.

이 자리에서 각 수장들은 경기회복과 함께 금융불균형 완화를 위해서 거시, 재정, 금융 정책을 조화롭게 운용(policy mix)해 나가자는데 의견을 같이 했다.

또 대외적으로 미 연준의 테이퍼링, 중국 부동산 부실 등 리스크가 있는 만큼, 선제대응을 위해 차관급 거시경제금융회의 등 협력체계를 더 긴밀히 가동하기로 했다.

나아가 가계부채에 대해서는 가계부채 증가율 목표치를 올해 6%대로 삼고, 상환능력 안에서만 대출이 이뤄질 수 있도록 내년에도 이 기조를 이어가자고 합의했다.

또 대출이 꼭 필요한 수요자를 보호하는 방안에 대해 함께 고민해 다음 달인 10월 중 추가적인 가계부채 관리 대책을 발표하기로 했다.

끝으로 네 수장들은 경제·금융상황에 대한 인식 공유와 정책 조율을 위해 4자회동을 공식·비공식적으로 보다 자주 가지기로 의견을 모았다고도 밝혔다.

배성재기자 sjbae@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