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급등에 주주랭킹 200계단 뛴 재벌 4세

2차전지 소재주 엘앤에프 주가가 급등하면서 범 GS가(家) 4세인 허제홍(46) 씨의 주식 가치도 2천억원대로 불어났다.

29일 한국거래소와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허제홍 새로닉스 대표이자 엘앤에프 이사회 의장이 보유한 상장사 지분 가치는 지난 27일 기준 2천30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연말 기준 844억원에서 약 9개월 만에 140.5% 증가한 규모다. 에프앤가이드가 집계한 상장사 개인주주 랭킹에서도 작년 말 379위에서 165위로 200계단 이상 껑충뛰었다.

허 의장은 현재 엘앤에프 주식 72만326주(2.08%)와 새로닉스 주식 261만3천758주(21.04%)를 보유하고 있는데, 지분 가치 상승은 이들 주가가 급등했기 때문이다.

엘앤에프 주가는 작년 말 7만1천500원에서 지난 27일 종가 기준 19만3천원으로 169.9% 치솟았다. 지난 5월 기존 주식(2천807만주)의 약 23%(650만주)를 유상증자했지만 상승세는 이어졌다.

이에 시가총액도 작년 말 2조61억원에서 6조6천736억원으로 불어났다. 코스닥시장 시총 순위도 20위에서 3위로 뛰어올랐다.

같은 기간 새로닉스 주가 역시 1만3천200원에서 2만4천500원으로 85.6% 급등했다. 새로닉스는 엘앤에프 주식 518만7천882주(15.00%)를 보유한 최대주주로, 엘앤에프 주가가 뛰면서 덩달아 상승했다.

허제홍 의장 동생인 허제현 엘앤에프 부사장의 지분 가치도 작년 말 623억원에서 1천526억원으로 늘어났다. 허 부사장은 엘앤에프 주식 56만9천34주(1.65%)와 새로닉스 주식 174만7천247주(14.06%)를 보유 중이다.

엘앤에프는 새로닉스가 LG디스플레이에 LCD 백라이트유닛(BLU) 공급을 위해 2000년 7월 설립한 범GS가 기업이지만, 그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다.

고 허만정 LG 그룹 공동창업주의 아들 중 GS 그룹은 셋째(허준구), GS칼텍스는 첫째 아들(허정구) 계열인데 반해 반해 새로닉스는 둘째 아들(허학구) 계열로, 그룹명 `GS`를 사용하지 않기 때문이다.

고(故) 허학구 회장이 1968년 정화금속이라는 이름으로 새로닉스를 창업한 뒤 아들이었던 고 허전수 회장이 2000년 대표에 오르면서 현재의 사명이 됐다. 허전수 회장은 허창수 전 GS그룹 회장의 사촌으로, GS가 3세다.

허전수 회장이 2010년 세상을 떠난 이후 두 아들인 허제홍·제현 형제가 현재 새로닉스와 엘앤에프 두 회사를 이끌고 있다.

엘앤에프는 2005년 8월 자회사 엘앤에프신소재를 설립해 리튬이온 2차전지용 양극활물질사업을 개시했고, 2016년 2월 엘앤에프신소재를 합병해 양극활물질 분야에 주력해왔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