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밴드2’, 결선 1차전 찢었다…6팀 6색 무대에 `시청자 열광`



`슈퍼밴드2` 최종 6팀의 역대급 무대가 언택트 판정단을 비롯 `방구석 1열` 관객들을 열광케 했다.

지난 27일 밤 방송된 JTBC `슈퍼밴드2` 13회에서 CNEMA(시네마), CRAXILVER(크랙실버), KARDI(카디), Poco a Poco(포코아포코), THE FIX(더 픽스), The Whales(더 웨일즈)의 결선 1차전이 그려졌다. 언택트 판정단 200명의 함성 소리와 응원이 더해져 열기가 더욱 뜨거웠다.

이날 카디(황린, 김예지, 박다울, 전성배, 황인규)가 자작곡 `7000RPM`으로 결선 1차전의 포문을 열었다. 박다울의 거문고 리프로 시작해 짜릿한 밴드 사운드로 확장되는 연주법이 신선한 충격을 안겼다. 윤종신은 데뷔 무대에서 팀의 정체성을 보여준 카디에 "내년 이맘때쯤 전 세계를 돌아다니고 있지 않을까?"라고 예언, 시청자들의 공감을 불렀다.

두 번째 무대는 더 웨일즈(양장세민, 김준서, 김한겸, 정석훈, 조기훈)가 꾸몄다. 더 웨일즈 역시 자작곡 `Break it`으로 승부를 걸었고, 실험적인 록 장르에 도전하며 최연소 팀의 패기를 보여줬다. 이에 이상순은 "상상도 못 한 테크닉을 가지고 있다. 연주를 보는 즐거움이 있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다. 언택트 판정단 역시 혼신의 무대에 박수갈채를 보냈다.

세 번째 팀은 시네마(기탁, 김슬옹, 변정호, 임윤성)였다. 데뷔 무대에서 처음으로 자작곡 `RUN`을 선보인 시네마는 위로를 건네는 따뜻한 가사로 열띤 호응을 얻었다. 곡 후반부로 갈수록 치닫는 시네마만의 감성이 이목을 끄는데 충분했다. 연주의 디테일과 에너지를 호평받은 시네마는 윤종신으로부터 "가장 확고한 정체성을 보여준 팀"이라는 극찬을 받기도 했다.

이어 더 픽스(린지, 은아경, 정나영, 황현조)가 네 번째로 무대에 올랐다. 더 픽스가 준비한 곡 `Do or Die` 역시 자작곡이었으며, 영화 `매드맥스: 분노의 도로`에서 영감을 받은 만큼 웅장한 밴드 사운드로 보는 이들에게 벅찬 감정을 안겼다. 윤종신은 "광활한 대지로 나온 느낌", 유희열은 "프로듀서 황현조가 투입되고 음악적 레벨이 높아졌다"라며 더 픽스 멤버들의 케미를 인정했다.

다섯 번째 팀으로는 포코아포코(제이유나, 김진산, 장하은, 정민혁)가 출격했다. 포코아포코는 `Daddy`(원곡 Coldplay)를 선곡, 아련한 감성을 극대화시키는 몰입도 높은 연주로 `4기타 드림 팝 밴드`의 면모를 입증했다. 이에 "한 단계 성장한 느낌"이라고 전한 유희열은 "(콘서트를 하면) `피켓팅`이 될 거 같다. 티켓 사서 가겠다"라며 애정을 보였다.

끝으로 크랙실버(윌리K, 대니리, 빈센트, 싸이언, 오은철)가 마지막 무대를 장식했다. 이들은 자신들의 서사를 담아내 `Home Sweet Home`(원곡 Motley Crue)을 재해석했고, 록 발라드의 진수를 제대로 보여줬다. 윤상은 벌써부터 크랙실버의 결승 무대를 향한 기대감을 감추지 못했으며, 이상순은 "객관적인 판단을 못 하겠다. 가슴이 벅찬다. 심사를 포기하고 즐겼다"라고 칭찬 릴레이를 이어갔다.

결선 1차전 결과는 반전에 반전을 거듭했다. 프로듀서 합산 점수에서 2위를 기록한 크랙실버가 언택트 판정단의 투표로 최종 1위 자리를 탈환한 것. 특히 이날 밤 11시부터 `슈퍼밴드2` 공식 홈페이지와 네이버 NOW. 를 통해 온라인 사전 투표가 동시 진행된 터라 최종 우승팀에 대한 추측과 관심이 더욱 증폭되고 있다. 결선 1차전과 생방송 파이널의 합산 점수로 `슈퍼밴드2` 최종 우승팀이 탄생되는 가운데, 과연 어떤 팀이 최종 우승의 영예를 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제2대 슈퍼밴드가 탄생될 `슈퍼밴드2` 파이널 라운드는 오는 10월 4일 밤 9시 JTBC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