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젠바이오, 엔에이백신연구소와 항암 치료제 공동개발

테라젠바이오와 엔에이백신연구소는 신항원(Neo-antigen)을 이용한 암 치료제의 공동 개발에 대한 상호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각 암 환자는 고유의 체세포 유전자 변이를 가지고, 이중 1~10% 정도는 체내에서 강력한 세포성 면역을 유도하는 신항원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암환자에서는 면역시스템의 결함으로 암세포가 발현하는 신항원을 인지 못하며, 이를 해결하기 위해 신항원 백신을 외부에서 주입함으로써 항암 면역 작용을 활성화시킬 수 있다.

테라젠바이오는 NGS와 빅데이터 분석기술을 기반으로 암환자 기원 유전자 변이를 분석해 그 중 1~10%에 해당하는 신항원을 정확히 예측할 수 있는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엔에이백신연구소는 신항원 정보를 활용, 효과적인 항암 치료제로 사용할 수 있는 Nexavac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황태순 테라젠바이오 대표는 “테라젠바이오는 신항원 표적 치료용 백신을 첫번째 글로벌 신약 개발 목표로 정해 공격적으로 개발하고 있다"며 "이번 공동 개발을 통해 많은 암환자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백신을 빠른 속도로 개발할 수 있을 것을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김동호 엔에이백신연구소 대표는 "이번 공동 개발 협약은 최근 일본의 국립 암연구소(NCC)와 체결한 정밀항암치료제 개발과 더불어 관련 시장에서 가장 주목받는 암 치료제 분야로 진출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사의 이번 MOU 체결을 통해 테라젠바이오는 암환자가 가진 신항원 정보를 제공하고, 엔에이백신연구소는 이 정보에 의거 신항원 기반 암치료제로 개발하여 환자 맞춤 항암치료제 개발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