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자에게 대기업과 중소기업이라는 타이틀만 보고 선택하라고 하면 백이면 백, 대기업을 선택할 것입니다. 일반적으로 대기업은 급여 수준이 높고 복리후생이 좋으며, 비전을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입니다. 하지만 중소기업은 대기업보다 급여 수준이 낮고 개인의 비전을 실행할 수 없으며, 근무여건이 대기업보다 열악하다는 부정적인 인식이 자리하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중소기업은 인재 채용과 인력 관리에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비용적인 부담감 때문에 직원 교육을 진행하지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또한 마음에 드는 인재를 채용하고 역량을 키우더라도 더 나은 조건으로 이직하는 상황이 벌어지기도 합니다. 이 때문에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직원 육성과 역량 강화 교육을 꺼리게 되는 것입니다.

국내 전체 기업 중 99%는 중소기업이며, 전체 직장인 중 88%가 중소기업 근로자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소기업이 대기업보다 부족하다는 인식을 갖게 된 이유는 무엇일까요? 바로, 중소기업과 대기업을 보는 인식의 차이는 생산성의 차이에서 시작된 고정관념 때문일 것입니다.

대기업 직원 1명이 1만 원의 생산성 가치를 가진 반면 중소기업 직원 1명은 3천 원의 생산성 가치를 창출하고 있습니다. 즉, 중소기업 직원의 생산성은 대기업 직원의 30% 수준인 것입니다. 생산성에는 개인의 업무 능력, 기업의 자본 투자액, 기술력, 노동생산성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즉, 개인의 노력 외에도 여러 가지 조건이 더해져야 생산성이 높아질 수 있는 것입니다.

심지어 중소기업은 직원의 수준을 높이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지 않고 있어 지금의 루틴이 반복되고 있습니다. 중소기업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해서는 직원의 업무 능력과 노동 생산성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다시 말해, 직원의 수준을 높일 수 있는 업무를 맡겨야 하고 직원이 성장할 수 있다는 인식의 전환과 기회를 제공해야 합니다.

대전에서 제조업을 하는 A 기업의 윤 대표는 창업 초기부터 구인난을 겪었습니다. 그러는 와중에도 고등학교 졸업자를 채용하고 학업 지원으로 직원의 업무 역량을 증진시켰습니다. 물론 처음에는 직원들이 학업 지원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지 않았지만 꾸준한 격려와 지원을 아끼지 않은 결과, A 기업의 생산성은 창업 초기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하게 되었습니다. 직원들도 스스로의 성장을 경험하자 회사에 대한 충성심이 커졌고 직원의 성장 기회를 제공하는 기업 이미지가 구축되어 구인난을 해소할 수 있었습니다.

역량이 높은 직원을 채용하는 것이 기업 성장에 직결된다고 할 수 없습니다. 또한 직원 교육을 성공적으로 이끌 수 있다는 보장도 없습니다. 하지만 중소기업의 저조한 생산성과 구인난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반드시 직원 교육이 필요합니다. 더욱이 중소기업의 인력 개발은 기업 발전과 더불어 한국의 경제 성장에도 큰 영향을 미칩니다.

그러나 대기업 근로자가 아닌 중소기업 근로자는 직무교육을 받을 수 있는 기회가 부족한 것이 현실입니다. 이에 직원 교육에 특화된 전문 인력의 도움을 받아 기업과 직무에 적합한 직원 교육을 받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스타리치 어드바이져는 기업의 다양한 상황과 특성에 맞춰 법인이 가지고 있는 다양한 위험을 분석한 사례를 통해 최적화된 컨설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 내용으로는 가지급금 정리, 임원퇴직금 중간정산, 제도 정비, 명의신탁 주식, 기업부설연구소, 직무발명보상제도, 기업 신용평가, 기업 인증, 개인사업자 법인전환, 신규 법인 설립, 상속, 증여, 기업가정신 플랜 등이 있습니다.

관련 사항에 대한 문의는 ‘스타리치 어드바이져’로 가능합니다.
중소기업의 직원 교육 플랜이 필요한 이유

작성자 : 스타리치 어드바이져 기업 컨설팅 전문가 이현호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