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유나이티드제약, `레보틱스CR서방정` 복제약 생산 특허 소송 제기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이 진해거담제 개량신약 `레보틱스CR서방정`(성분명 레보드로프로피진)`의 제네릭(복제약) 생산에 대한 특허 침해소송을 제기했다고 28일 밝혔다.

최근 `레보틱스CR서방정`과 생물학적 동등성을 근거로 복제약 품목이 허가됐으며, 품목 허가를 받은 곳은 콜마파마 등 18곳이다.

18곳 중 17개사는 콜마파마에 위탁 생산을 맡긴 상황이다.

한국유나이티드제약은 이와 관련해 복제약 약품 생산이 `레보드로프로피진 함유 서방정의 제조방법` 특허를 침해했다며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하고, 법원에 증거보전을 신청했다.

법원은 이를 받아들여 복제약 생산 공장에서 증거조사를 실시했다.

유나이티드제약 관계자는 "향후 침해소송의 결과에 따라 후발주자들은 레보틱스CR정의 복제약을 생산하지 못하게 되는 것은 물론, 품목 허가취소처분 대상이 될 수도 있다"며 "이후에 제기될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불리한 입장에 설 수밖에 없어 특허 분쟁의 귀추가 주목된다"고 말했다.

유나이티드제약은 최근 레보틱스CR서방정을 제조하는 `레보드로프로피진 함유 서방정의 제조방법(존속기간만료 2039년 2월 12일)` 특허를 등록 받은 바 있다.

김수진기자 sjpe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