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은행, 디지털자산 관리기업 `카르도`에 지분 투자

NH농협은행이 디지털자산 커스터디(보관관리업) 전문기업인 카르도(Cardo)에 전략적 지분 투자를 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지분투자는 지난 7월 농협은행과 `디지털자산 사업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던 갤럭시아머니트리, 한국정보통신, 헥슬란트 3개사와 핀테크 보안 기업인 아톤이 함께 참여했다.

카르도는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획득했고 관련 서비스 출시를 눈앞에 두고 있다.

농협은행은 카르도가 조기에 사업기반을 다져 디지털자산 시장에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할 수 있게 적극적으로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권준학 행장은 "디지털 신기술 분야 선도기업과의 협력을 통한 디지털 금융 경쟁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향후 신기술 기업에 대한 전략적 투자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보미기자 bm0626@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