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현대엔지니어링, 4,900억원 규모 창원 회원2구역 재개발 수주

현대엔지니어링이 현대건설과 컨소시엄으로 총공사비 4,932억 원 규모 `창원 회원2구역 재개발` 사업을 수주했다고 27일 밝혔다.

지난 26일 진행한 임시총회에서 조합원들은 현대엔지니어링-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최종 시공사로 선정했다.

경상남도 창원시 마산회원구 회원2동 480-31번지 일원 10만3,621㎡ 부지에 지하 3층~지상 27층, 19개 동, 2,065가구 아파트와 부대시설을 짓는 프로젝트다.

현대엔지니어링이 주관사를 맡아 공사비 55%의 지분을 확보했다. 현대건설은 45%의 지분을 갖게 된다.

단지 인근에 마산중, 마산고, 마산여고 등 명문 학군이 자리잡고 있고 반경 2km 이내에 KTX마산역, 마산고속터미널 등 광역교통망도 갖췄다.

회원2구역 재개발 단지엔 창원 최초로 고급 아파트 상징인 `스카이라운지`를 2곳에 설치할 예정이다. 또 단지 내에 실내수영장, 골프연습장 등으로 구성된 복층형 실내체육관을 짓고, 특화 디자인을 적용한 문주 등을 통해 단지 외관을 고급화할 계획이다.

현대엔지니어링 관계자는 "힐스테이트 단일 브랜드에 걸맞는 디자인, 특화설계에 양사의 뛰어난 시공 역량을 발휘해 창원 최고의 랜드마크 단지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수주로 올해 9월 말 기준 현대엔지니어링의 정비사업 실적은 총 1조7,205억 원으로 확대됐다. 2년 연속 수주액 1조 원을 돌파했고, 연말 추가 실적에 따라 수주액 2조 클럽 달성도 기대된다.

현대건설은 회원2구역을 비롯해 올해 들어 8개 정비사업과 2개 리모델링 사업을 수주하며 누적 2조5,594억 원의 실적을 기록했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