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윤형빈X정경미, ‘로열 패밀리’ 매력 화음 자랑



`복면가왕`에 출연한 윤형빈-정경미 부부가 개그계 로열 패밀리의 사랑꾼 매력을 자랑했다.

윤형빈-정경미 부부는 지난 26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로열 패밀리`로 등장해 `형제의 난`과 노래 대결을 펼쳤다. 이들은 `형제의 난`과 함께 신효범의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를 열창했다. 노래가 끝난 뒤 원곡자 신효범은 "`로열패밀리`의노래는 깔끔하고 순박하다"라며 "실제로 사랑하는 사람들의 노래를 듣는 것 같다"라고 밝혔다.

`형제의 난`에게 패배한 두 사람은 신중현의 `빗 속의 여인`을 부르며 정체를 공개했다. 정체를 밝힌 뒤 윤형빈은 판정단으로 출연한 `부뚜막 고양이` 양요섭에게 "`부뚜냥` 가왕 당시의 복장을 입고, `부뚜냥` 첫 출연 당시 부른 노래를 선곡한것"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형빈은 "당시에 `부뚜막 고양이`를 보며 정말 멋있었다고 생각했다"라며 "`복면가왕`에 출연하게 되면 `부뚜냥`의 옷을입고 꼭 `사랑하게 될 줄 알았어`를 부르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MC 김성주는 원곡 도입부의 `99년 1월 31일`이 아닌 `2006년 9월 21일`이라고 개사해 불렀다고 말했다. 정경미는 "첫 연애를 시작한 날이다. 의미 있는 날이라 바꿔 불렀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윤형빈은 "`복면가왕` 연습하면서 아내가 육아 고생을 한 것을 느꼈다. 미안하고 고마웠다"라며 "이번 출연을 계기로 육아도 같이 하고 알콩달콩 더 예쁘게 살고 싶다. 사랑하고 고맙다"라고 애정을 표현했다.

끝으로 판정단 이윤석은 "누가 우리나라에서 가장 착한 개그맨을 묻는다면 윤형빈을 말한다. 또 가장 현명한 개그우먼으로는 정경미를 말한다"라며 "두 사람이 만났으니 얼마나 행복하겠느냐. 국민 부부 포에버"를 외쳐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윤형빈은 다양한 방송 출연과 유튜브 채널 `윤형빈의 원펀맨` 등으로 대중과 만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