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00명 이상 예상, 대확산 위기…거리두기 재연장 될 듯

27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전날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천771명이다.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수치를 기록했던 지난 25일(3천272명)보다 501명 줄면서 일단 3천명 아래로 내려왔지만, 여전히 두 번째로 큰 규모다.

이날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는 다소 더 줄어들 전망이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가 전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중간 집계한 신규 확진자는 총 2천339명으로, 직전일(2천492명)보다 153명 적었다.

최근 밤 시간대 확진자 발생 추이를 고려하면 최소 2천400명대, 많으면 2천500∼2천600명 안팎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직전일에는 오후 9시 이후 279명 늘어 최종 2천771명으로 마감됐다.

만약 신규 확진자가 2천500명대에 못 미치더라도 2천431명(9월 24일 0시 기준치)을 넘게 되면 세 번째로 큰 규모가 된다.

코로나19 주요 통계를 보면 곳곳에서 위험 신호가 감지되고 있다.

무엇보다 먼저 전파력이 강한 델타 변이 확산세로 인해 속수무책인 상황이다.

지난해 1월 20일 국내에서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누적 확진자가 10만명(3월 25일·10만268명)을 넘는 데 약 1년 2개월이나 걸렸지만 20만명, 30만명을 돌파하는 데는 소요된 시간은 각각 130일, 55일에 그쳤다.

연일 네 자릿수 확진자가 쏟아지는 탓에 10만명이 늘어나는 데 두 달도 채 걸리지 않은 셈이다.

델타 변이의 빠른 전파 속도로 인해 당국의 역학조사와 접촉자 추적, 추가 감염 차단으로 이어지는 방역망 또한 제대로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이달 13일부터 전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확진자(2만8천194명) 가운데 38.7%인 1만921명은 아직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았다. 신규 확진자 10명 중 약 4명은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조차 모르는 셈이다.

이 비율은 지난 24일 38.0%를 기록한 이후 일별로 38.1%, 38.7%를 나타내며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당국의 방역망이 뻗치기 어려운 가족이나 지인 등 선행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비율도 48.2%로, 절반에 육박한 수준이다.

상황이 이렇다 보니 방역당국은 수도권의 확산세 변화 추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당국은 수도권 확산세가 비수도권으로 이어질 가능성을 우려하고 있다. 전국적 대유행으로 번질 경우 방역 대응이 그만큼 더 어려워지는 탓이다.

최근 1주간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을 보면 서울 8.2명, 경기 5.1명, 인천 4.8명 등 수도권은 6.2명에 달한다. 이는 전국 평균치(4.2명)를 크게 웃도는 것으로, 아직은 수도권이 유행 확산세를 주도하는 양상이다.

하지만 추석 연휴를 맞아 고향을 방문하거나 여행·나들이에 나선 인파가 많았던 만큼 지난번 여름 휴가철 때처럼 수도권 확산세가 비수도권으로, 다시 수도권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가 형성될 수도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 겸 질병관리청장은 최근 브리핑에서 "향후 1∼2주간은 확진자가 크게 증가할 수 있고 10월 초 연휴 기간에 이동량이 다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적어도 2주간은 사적 모임을 취소하거나 연기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이번 주에 거리두기 조정안을 발표한다.

현행 거리두기는 내달 3일 종료될 예정이지만 유행 억제를 위해서는 당분간 더 유지해야 한다는 게 대다수 전문가의 의견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