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후 6시까지 전국서 1,680명 확진…어제보다 300명 ↓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매서운 가운데 일요일인 26일에도 전국 곳곳에서 확진자가 잇따랐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6시까지 전국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신규 확진자는 총 1천680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의 1천980명보다 300명 적다. 휴일 검사 건수가 줄면서 확진자 발생도 다소 주춤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1주일 전인 지난주 일요일(9월 19일)의 중간 집계치 1천335명과 비교하면 345명 많다.

이날 확진자가 나온 지역을 보면 수도권이 1천107명(65.9%), 비수도권이 573명(34.1%)이다.

시도별로는 경기 510명, 서울 471명, 인천 126명, 대구 111명, 경남 94명, 충남 70명, 경북 68명, 충북 56명, 부산 42명, 대전·전북 각 30명, 광주 26명, 강원 25명, 전남 8명, 제주 7명, 울산 5명, 세종 1명이다.

전국 17개 시도 모두 확진자가 새로 나왔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아직 시간이 남은 만큼 27일 0시 기준으로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2천명대에 달할 전망이다. 다만 휴일에는 검사 건수가 대폭 줄어드는 만큼 확진자 증가 폭이 평일 대비 크지 않을 수 있다.

전날에는 오후 6시 이후 791명 늘어 최종 2천771명으로 마감됐다.

지난 7월 초 시작된 4차 대유행은 석 달 가까이 이어지고 있으나 그 기세가 좀체 꺾이지 않고 있다.

하루 확진자는 지난 7월 7일(1천211명) 이후 82일 연속 네 자릿수를 기록했으며, 27일로 83일째가 된다.

지난 20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1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만 보면 일별로 1천604명→1천729명→1천720명→1천715명→2천431명→3천272명→2천771명을 기록해 최소 1천600명 이상 나왔으며, 많게는 3천명 이상 나왔다.

이 가운데 해외유입을 제외한 지역발생 확진자는 일평균 2천152명 수준이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의 확산세가 여전히 거세다.

지난 1주간 인구 10만명당 발생률을 보면 서울 8.2명, 경기 5.1명, 인천 4.8명 등 수도권 평균은 약 6.2명에 달했다. 이는 전국 평균치(4.2명)를 크게 웃도는 수준이다.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시장, 어린이집, 지인모임 등 일상 공간 곳곳에서 확진자가 나오고 있다.

경기 안산시의 한 어린이집과 관련해선 지난 23일 이후 교사, 원아 등 총 18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고 고양시 소재 운동시설에서는 이용자 15명을 포함해 최소 31명이 확진됐다.

서울 송파구 가락농수산물종합도매시장(누적 697명), 서울 중구 중부시장(258명) 관련 확진자도 추가로 나왔다.

대구에서는 외국인 지임모임 관련 누적 확진자가 316명으로 늘어났다.

이 밖에도 충북 청주시 특수학교(11명), 전북 전주시 지인모임(6명), 경남 김해시 외국인 음식점(34명) 등에서도 새로운 감염 고리가 확인돼 방역당국이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