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접종 3천806만4천856명, 인구의 74.1%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다시 속도가 붙으면서 1·2차 접종을 합쳐 하루 52만여명이 접종했다.

26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추진단)에 따르면 전날 새로 1차 접종을 받은 사람은 총 31만2천348명, 백신별 정해진 권고 횟수를 모두 완료한 사람은 총 21만4천852명으로 집계됐다.

1·2차 접종 합산 인원은 지난 23일(93만6천55명)과 24일(102만8천74명) 각각 100만명 안팎을 기록하며 추석 연휴 전 수준을 회복했지만, 전날(52만7천200명)에는 주말 영향으로 다소 줄었다.

◇ 접종 완료율 70대 > 60대 > 80세 이상…40대 이하에선 아직 30%대

백신별 신규 1차 접종자는 모더나 17만8천450명, 화이자 13만2천958명, 얀센 900명, 아스트라제네카(AZ) 40명이다.

이날 0시 기준 국내 누적 1차 접종자는 3천806만4천856명으로, 전체 인구(작년 12월 기준 5천134만9천116명)의 74.1%에 해당한다. 18세 이상 인구 기준으로는 86.2%다.

이에 따라 누적 1차 접종자는 백신별로 화이자 2천44만8천415명, 아스트라제네카 1천108만7천681명, 모더나 510만2천502명으로 집계됐다.

얀센 백신 누적 접종자는 142만6천258명이다. 1회 접종만으로 끝나는 얀센 백신을 맞은 사람은 1·2차 접종 수치에 모두 반영한다.
1차접종 3천806만4천856명, 인구의 74.1%

전날 새로 2차 접종까지 마친 21만4천852명을 보면 화이자 17만9천725명, 모더나 3만3천778명, 아스트라제네카 449명이다.

아스트라제네카 접종 완료자는 4천68명으로 집계됐으나 이 가운데 3천619명은 1차 접종 때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뒤 2차 접종을 화이자 백신으로 교차 접종한 이들이다.

이로써 2차 접종까지 모두 마친 사람은 총 2천321만3천814명으로 늘었다. 이는 전체 인구의 45.2% 수준이며, 18세 이상 인구를 기준으로 하면 52.6% 수준에 이른다.

백신별 누적 접종 완료자는 아스트라제네카 1천34만1천251명(교차접종 160만2천234명 포함), 화이자 1천24만7천491명, 모더나 119만8천814명이고 나머지는 얀센 접종자다.

성별 접종률을 보면 여성이 남성보다 조금 더 높다.

여성은 전체 대상자 2천574만6천790명 가운데 1천933만9천383명(75.1%)이 1차 접종을 마쳐 남성(2천560만2천326명 중 1천872만5천473명·73.1%)보다 1차 접종률이 더 높았다.

접종 완료율 역시 여성이 46.8%, 남성이 43.6%였다.

연령대별 접종 완료율은 70대가 89.6%로 가장 높았고 이어 60대 87.6%, 80세 이상 79.8% 순이었다.

상대적으로 접종이 늦게 시작된 나머지 연령대에서는 50대(51.9%)를 제외하고는 30대 35.5%, 18∼29세 31.6%, 40대 31.4% 등으로 아직 절반에 미치지 못했다.

◇ `잔여 백신`으로 6만9천226명 접종완료…미접종자 예약률은 4%로 여전히 저조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에 남아있는 백신 물량은 총 2천209만4천800회분이다.

종류별로는 화이자 914만1천800회분, 모더나 821만9천회분, 아스트라제네카 448만9천200회분, 얀센 24만4천800회분이다.
1차접종 3천806만4천856명, 인구의 74.1%

각 의료기관의 예비명단이나 네이버·카카오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애플리케이션(앱)을 통해 `잔여 백신`을 접종한 사람도 꾸준히 나오고 있다.

전날에는 2만5천697명이 1차 접종을 마쳤고 6만9천226명은 2차 접종까지 완료했다.

이로써 잔여백신 1차 접종자는 누적 477만7천617명, 접종 완료자는 누적 50만6천449명으로 각각 늘었다.

한편 그간 접종 기회를 놓쳤거나 미뤄왔던 미접종자를 위한 예약은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이날 0시 기준 미접종자의 예약률은 4.0%(573만7천791명 중 23만2천336명)로, 전날(3.6%)보다 소폭 상승했다.

현재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화이자, 얀센, 모더나 등 4가지 백신으로 예방접종이 이뤄지고 있다.

아스트라제네카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은 2차례 접종이 필요하고 얀센 백신은 1차례 접종으로 끝난다.

1·2차 접종 간격은 백신 종류마다 조금씩 다르다.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4∼12주, 화이자 백신은 3주, 모더나 백신은 4주 간격을 두고 2차 접종이 권고된다.

다만 추진단은 백신 공급 상황의 불확실성을 반영해 현재 mRNA 백신(모더나·화이자)의 접종 간격을 한시적으로 6주까지 늘려 적용하고 있으며, `잔여 백신`을 활용해 2차 접종을 할 경우에는 그 간격을 단축할 수 있도록 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