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흥업소서 `법카`로 수천만원 결제한 고대 교수들…정직 1개월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로 수천만원을 결제한 고려대 교수들이 정직 1개월 등의 처분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실이 교육부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고려대는 유흥업소에서 법인카드를 부당하게 사용한 교수 13명 중 10명에게 지난 7월 27일 중징계에 해당하는 정직 1개월 처분을 내렸다.

다른 2명은 경고 처분을 받았다. 2019년까지 고려대 경영학과 교수로 재직했던 장하성 주중 대사는 퇴임해 징계 대상에서 제외됐다. 경고 처분을 받은 교수 중 1명도 당초 중징계 대상이었으나 징계 시효가 지났다는 이유로 경고에 그쳤다.

사립학교법에 따르면 징계 사유가 발생한 날부터 3년이 지나면 징계를 요구할 수 없지만, 금품·향응 수수나 공금횡령·유용의 경우 5년 이내로 기한이 늘어난다.

교육부가 작년 발표한 고려대 종합감사 자료에 따르면 교수 13명은 2016년 3월부터 2019년 12월까지 음식점으로 위장한 서울 강남 소재 유흥업소에서 1인당 1∼86차례에 걸쳐 연구비·산학협력단 간접비로 써야 할 6천693만원을 법인카드로 결제했다.

당시 교육부는 장 대사를 포함한 12명에게 중징계를, 1명에게 경고 처분을 내릴 것을 고려대에 통보했다.

조시형기자 jsh199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