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자산거래소 29곳·기타사업자 13곳 금융위 신고 완료

29개 가상자산거래소와 지갑·보관업자 등 13개사가 금융당국에 신고를 마쳤다.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는 가상자산거래소 29곳과 지갑·보관업자 등 기타 사업자 13곳이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를 접수했다고 25일 밝혔다.

가상자산거래소의 경우 정보보호 관리체계(ISMS) 인증을 취득한 29개사가 모두 신고를 접수했다.

시중은행의 실명확인 입출금계정을 확보해 원화마켓 운영자로 신고한 거래소는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네 곳이다.

나머지 25개 거래소는 코인투코인 마켓만 운영하는 코인마켓 사업자로 신고했다.

기타 사업자로는 델리오를 비롯해 가상자산 수탁·지갑사업자 등 13개사가 신고를 접수한 것으로 파악됐다.



●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업체 현황 (9월 24일 기준)



▲ 가상자산거래소 (29개사)

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플라이빗, 비블록, 오케이비트, 프라뱅, 플렛타이엑스, 지닥, 포블게이트, 고팍스, 후오비코리아, 코어닥스, 빗크몬, 텐앤텐, 코인엔코인, 보라비트, 캐셔레스트, 와우팍스익스체인지, 에이프로빗, 프로비트, 오아시스거래소, 메타벡스, 비둘기지갑, 한빗코, 코인빗, 비트레이드, 아이빗이엑스

▲ 기타사업자 (13개사)

델리오, 한국디지털에셋(KODA), 한국디지털자산수탁(KDAC), 카르도, 헥슬란트, 네오플라이, 페이프로토콜, 코인플러그, 로디언즈, 겜퍼, 하이퍼리즘, 베이직리서치, 위메이드트리

정호진기자 auv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