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故 최진실 아들` 최환희 "어머니 손맛 김치수제비 좋아해"

고(故) 최진실의 아들 최환희가 엄마와 나눴던 행복했던 기억들을 전했다.

9월 24일 방송된 채널A 예능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2회에서는 오은영 박사가 배우 고(故) 최진실의 아들이자 래퍼 지플랫(본명 최환희)의 고민을 상담했다.

이날 오은영 박사는 최환희에게 "전국민이 환희 씨가 어릴 때 겪은 아픔을 아니까, 환희 씨 하면 그 기억을 먼저 떠올리는 것 같다. 그런데 환희 씨에겐 그 기억만 있는 것 같지 않다"며 행복했던 추억들을 물었다.

이에 최환희는 "행복했던 일들이 많다"며 "어머니가 해외여행도 많이 데리고 다녀주시고. 가장 많이 갔던 데는 괌이었는데, 어리니까 마냥 물놀이 하는 게 좋았다"고 밝혔다.

또한 최환희는 어머니 최진실과의 추억의 음식으로 김치수제비를 언급, "어머니가 김치수제비를 되게 잘하셨던 걸로 기억한다. 촬영이 끝나고 가끔 많은 분들을 데리고 집에 오실 때가 있다. 엄청 큰 통에다가 김치수제비를 뜯어서 해주셨는데 저도 재미로 했던 기억이 있다. 수제비가 맛있고, 사람도 바글바글하니 더 기분이 좋았다"고 회상했다.

한편 이를 듣고 있던 정형돈은 "어머니가 인터뷰를 하신 걸 보면 어릴때 수제비를 너무 많이 먹어 싫다고 했다"며 "아들은 제일 좋아하는게 김치 수제비"라는 점이 너무 신기하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캡처)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