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페이, IPO 11월로 연기…`금융규제 직격탄`

금융당국의 플랫폼 규제 직격탄을 맞은 카카오페이가 위반 소지가 있는 서비스를 개편하고 상장을 한 달 연기하기로 했다.

카카오페이는 24일 증권신고서를 자진 정정하고 11월 3일 상장을 목표로 공모 일정을 재개한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 코스피 상장은 애초 10월 14일로 예정돼 있었으나, 25일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 전면 시행에 따라 일부 상품의 판매가 중단되면서 상장을 연기하게 됐다.

카카오페이 측은 "금소법 관련 당국의 지도 사항을 반영하기 위해 펀드 및 보험 서비스 개편 작업을 시행했으며, 이에 대한 내용을 증권신고서의 투자위험요소에 상세하게 기술해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금융당국은 금소법 시행에 앞서 등록 요건을 갖추지 않은 채 금융상품 관련 서비스를 제공해온 온라인 금융플랫폼에 서비스를 중단하고 개편할 것을 요구해왔다.

카카오페이는 이달 중순 운전자보험, 반려동물보험 등 상품판매를 중단하고, 자동차보험료 비교·가입 서비스도 종료했다. 펀드 투자는 앱 사용자 인터페이스(UI) 개편을 통해 카카오페이증권을 통해 이뤄진다는 점을 명확히 했다.

이에 따라 카카오페이 상장 일정은 약 3주 정도 순연된다.

10월 20~21일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거쳐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10월 25일~26일 일반 청약을 받은 뒤 11월 3일 상장할 예정이다. 총 공모주식수와 공모가는 그대로 유지된다.

카카오페이 측은 정정 증권신고서에서 "중단된 서비스가 매출액에 차지하는 비중은 2019~2021년 반기 기준 각 1% 내외 수준으로 매출 성장률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이라며 "향후 금융서비스를 확장하는 과정에서 금융 당국과 긴밀하게 사전 협의해 필요한 라이선스를 취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23일 `소비자 중심 경영` 선포식을 개최하는 등 분위기 쇄신에 나섰다. 금소법 시행에 맞춰 서비스를 개편했음을 알리고 상장에 앞서 내부 전열을 가다듬으려는 시도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이사는 행사에서 "최근 금융 소비자 정책에 맞춰 투자와 보험 서비스 등을 전반적으로 검토하고 개편했다"며 "금융소비자 보호와 진정한 생활 속 혁신 금융을 위해 핀테크 선도 기업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앞으로도 소비자 권익 보호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