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이세영, 세기의 궁중 로맨스 두 주인공 ‘이산과 성덕임’ 아련한 눈맞춤



‘옷소매 붉은 끝동’을 통해 세기의 연인 이산과 성덕임으로 돌아온 이준호-이세영의 첫 투샷이 공개됐다.

오는 11월 5일 첫 방송되는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 뜨거운 인기를 구가한 강미강 작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하며, 이준호(이산 역), 이세영(성덕임 역)을 비롯해 강훈(홍덕로 역), 이덕화(영조 역), 박지영(제조상궁 역), 장희진(중전김씨 역), 장혜진(서상궁 역), 조희봉(홍정여 역), 서효림(화완옹주 역), 강말금(혜빈홍씨 역), 오대환(강태호 역) 등 역대급 라인업이 꾸려지며 2021년 하반기 사극 열풍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전역 후 한층 깊은 매력으로 돌아온 이준호와 사극 무패 여신으로 통하는 이세영이 ‘세기의 궁중 로맨스’ 주인공으로 만나 기대치를 연일 고조시키고 있다. 극중 이준호는 깐깐하고 오만한 완벽주의 왕세손 ‘이산’ 역을, 이세영은 왕의 무수히 많은 여인 중 한명이 아닌 자신의 삶을 주체적으로 선택하고자 하는 궁녀 ‘성덕임’ 역을 맡았다. 훗날 정조와 의빈성씨가 되는 두 사람은 치열하고 긴박한 정치가 오가는 궁중 안에서 애틋하고 파란만장한 로맨스를 펼칠 예정.

이 가운데 ‘옷소매 붉은 끝동’ 측이 이준호와 이세영의 투샷을 처음으로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이준호와 이세영은 푸르른 녹음이 내려앉은 고즈넉한 연못가에 단둘이 서 있는 모습. 흑단의 곤룡포 차림인 이준호에게서 왕세손의 위엄과 기품이 오롯이 느껴지고, 옷소매를 붉게 물들인 연분홍 저고리와 남색 치마를 몸에 두른 이세영에게선 생각시 궁녀의 새침함이 묻어난다. 이처럼 마치 한 폭의 수묵담채화를 보는 듯한 이준호-이세영의 아름다운 자태가 극중 두 사람이 선보일 케미스트리에 대한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한편 이준호와 이세영의 눈맞춤이 흥미를 끌어올린다. 왕세손과 궁녀는 결코 시선을 나란히 할 수 없는 법도를 뛰어넘었기 때문. 나아가 흔들림 없는 눈빛으로 이세영의 눈을 빤히 응시하는 이준호와, 그런 이준호의 얼굴을 긴장 어린 표정으로 올려다보는 이세영의 말간 눈동자가 보는 이의 심박수를 고조시킨다. 이에 왕세손과 궁녀 그리고 한 남자와 여자를 오가며 애절한 로맨스를 선보일 이준호-이세영의 모습에 귀추가 주목된다.

MBC 새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체발광 오피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를 연출한 정지인 감독과 ‘군주-가면의 주인’을 공동 집필한 정해리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오는 11월 5일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