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車 사이버 보안 기업 `사이벨럼` 인수…전장사업 강화

LG전자가 자동차 사이버 보안 분야 기업 사이벨럼(Cybellum)의 지분 63.9%를 확보하는 주식매매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미래 성장 동력인 전장사업의 포트폴리오를 고도화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한층 더 강화하기 위해서다.

최종 지분율과 투자금액은 주식매매절차가 마무리되는 올 연말에 확정된다. 추가로 2천만 달러 규모의 신주투자계약도 진행한다. 해당 투자금액은 오는 2023년 상반기까지 주식으로 전환될 예정이라 지분율은 더 늘어난다.

2016년 설립된 사이벨럼의 기업가치는 약 1억 4천만 달러다. 이스라엘 텔아비브 시에 본사를 두고 있으며 다수의 글로벌 완성차 업체 등과 협업하고 있다. 특히 자동차 사이버보안 관련 취약점을 점검할 수 있는 독보적인 솔루션 역량을 갖고 있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이번 지분 인수 이후에도 사이벨럼은 독립적으로 사업을 운영하며 완성차 업체, 자동차 부품 회사 등 기존 고객사들과 협력관계를 공고히 할 계획이다. 기존 경영진도 그대로 유지한다.

차세대 자동차는 수많은 구성요소들이 네트워크로 연결된 복잡한 시스템으로 진화하고 있다. 자동차 사이버보안은 완성차 품질과 신뢰도를 좌우하는 요소다. 이에 따라 국제 기준이 강화되고 시장도 급성장하고 있다.

LG전자는 사이벨럼과 함께 전장사업의 사이버보안 경쟁력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글로벌 고객사의 다양한 요구에 적극 대응하는 것은 물론 급성장하고 있는 자동차 사이버보안 시장을 조기에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김진용 LG전자 VS사업본부부사장은 “자동차 부품 사업에서 소프트웨어의 역할이 점차 커지면서 사이버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다”며 “이번 사이벨럼 인수는 미래 커넥티드카 시대를 체계적으로 준비해 온 LG전자의 사이버보안 경쟁력을 글로벌 시장에서 선보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LG전자는 전장사업을 인포테인먼트, 전기차 파워트레인, 차량용 조명 등 3개 축으로 재편하며 미래사업을 체계적으로 준비하고 있다.

이 분야에서 잇따라 M&A도 성사시켰다. 지난 2018년 오스트리아 자동차 부품 회사 ZKW 인수했다. 올 7월에는 세계 3위의 자동차 부품 업체 마그나 인터내셔널과 함께 전기차 파워트레인(전자동력장치) 분야 합작법인 ‘엘지마그나 이파워트레인’을 설립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