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누적 운송량 100만TEU 달성

HMM이 2만4천TEU급 세계 최대 컨테이너선 12척으로 운송한 물량이 100만TEU를 돌파했다.

HMM은 지난 3일 부산신항에서 국내 수출물량 등 화물 2천803TEU를 싣고 떠난 2만4천TEU급 컨테이너 5호선 `HMM 그단스크호`가 21일 중국 옌톈항에서 만선 출항하면서 현재까지 누적 운송량이 헤드홀(아시아에서 미국·유럽으로 가는 수출 화물) 기준 총 101만5천563TEU를 기록했다고 22일 밝혔다.

그단스크호는 다음달 21일 스페인 알헤시라스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개를 의미하는 단위로, 101만5천563TEU의 컨테이너 박스를 일렬로 나열하면 서울에서 부산을 10회 왕복할 수 있는 약 6천100㎞에 이른다.

이로써 HMM은 지난해 4월 유럽 노선에 투입된 1호선 알헤시라스호부터 12호선까지 헤드홀 기준 총 52항차 중 50항차를 만선 출항했다.

나머지 2항차는 99%를 선적했으며, 백홀(유럽·미국에서 되돌아오는 물량)까지 포함하면 총 97항차를 운영해 누적 운송량은 총 186만1천633TEU에 달한다.

HMM은 정부 지원을 받아 건조한 2만4천TEU급 컨테이너선 12척과 1만6천TEU급 8척 등 20척의 초대형 컨테이너선을 유럽 노선에 투입한 바 있다.

이들 선박이 현재까지 실어 나른 물동량은 총 115항차 210만4천218TEU다. 컨테이너를 나열하면 지구의 지름(약 1만2천700㎞)에 달하는 수준이다.

아울러 HMM은 국내 수출입 기업 화물 운송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해 8월부터 현재까지 총 46항차에 걸쳐 미주, 유럽, 러시아 등 선복이 부족한 구간에 임시선박을 투입하고 있다.

현재 82만TEU의 선복량(적재공간)을 보유한 HMM은 지난 6월 추가 발주한 1만3천TEU급 컨테이너선 12척을 2024년 상반기까지 모두 인도받으면 총 선복량이 100만TEU를 넘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재훈 HMM 대표이사는 "국적 기업 수출입 화물의 차질 없는 운송과 대한민국 해운 재건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