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공격 늘어"…美 재무부, 랜섬웨어 주의보

미국 재무부가 북한 등의 사이버 공격에 주의를 당부하고 나섰다.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은 21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랜섬웨어 관련 갱신 주의보를 게시하고, `코로나19`가 확산하는 동안 랜섬웨어 공격이 더욱 늘었다고 경고했다.

격리 기간에 원격으로 근무를 이어가기 위해 온라인 시스템에 더 의존하게 되면서 사이버 공격에도 더 자주 노출됐다는 설명이다.

재무부는 "랜섬웨어 공격에 대한 금전 지급과 관련한 제재 위험과 기업들이 취할 수 있는 사전 조치를 강조하려고 한다"면서 주의보 갱신 배경을 밝혔다.

주의보는 주의를 환기하기 위해 지난 2017년 `워너크라이 2.0`으로 알려진 랜섬웨어가 최소 150개국에서 컴퓨터 30만대를 감염시켰던 사례를 언급했다.

이어 "이 공격은 북한의 지원을 받는 사이버 범죄 조직 `라자루스`와 연관이 있다"고 지적했다.

랜섬웨어는 몸값을 뜻하는 영어 단어 `랜섬`(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로,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기기를 사용할 수 없도록 만드는 악성 프로그램을 말한다.

해킹 단체들은 시스템을 복구해주는 대가로 금전을 요구하는데, 주의보는 랜섬웨어 피해자들이 이같은 `몸값`을 지불하는 것이 `적성국 교역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도 지적했다.

한편 미 연방수사국(FBI)은 북한의 사이버 역량이 최근 몇 년간 증대되면서 위협이 커지고 있다고 우려했다.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은 같은날 미 상원 국토안보위원회에 제출한 서면 보고서에서 "북한의 증대된 사이버 역량은 특히 금융기관에 위협을 가하고 사이버 간첩행위의 위험도 높이고 있다"며 "작년 한 해 동안만 해도 중국과 북한, 러시아는 미국의 코로나19 백신과 연구를 표적으로 삼기 위한 사이버 작전을 썼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