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장주 BBIG 뉴딜지수 7.4% 하락…엔씨소프트 주가 급락

코스피 대표 성장주인 BBIG(배터리·바이오·인터넷·게임) 종목 주가가 부진의 늪에 빠졌다.

2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BBIG 4개 업종의 12개 종목으로 구성된 `KRX BBIG K-뉴딜지수`는 이달 들어 지난 17일까지 3,746.03에서 3,468.53으로 7.41% 하락했다.

지수는 이 기간 코스피(-1.84%)와 코스닥(+0.75%) 등락률을 크게 밑돌았다.

현재 지수 구성 종목은 ▲ 2차전지 LG화학·삼성SDI·SK이노베이션 ▲ 바이오 삼성바이오로직스·셀트리온·SK바이오사이언스 ▲ 인터넷 네이버·카카오·더존비즈온 ▲ 게임 크래프톤·엔씨소프트·넷마블이다.

12개 종목 중 더존비즈온(27.20%)과 크래프톤(0.41%)을 제외한 10개 종목이 이달 들어 하락세를 보였다.

이에 지수 편입 종목의 시가총액 총합은 지난달 말 420조4천723억원에서 현재 412조2천307억원으로 8조2천417억원 감소했다. 합산 시총은 지난 9일에는 388조6천780억원까지 줄기도 했다.

BBIG 각 업종지수 역시 이달 들어 일제히 등락률이 마이너스다.

업종별 10개 종목으로 구성된 ▲ KRX 2차전지 K-뉴딜지수(-0.82%) ▲ KRX 바이오 K-뉴딜지수(-7.60%) ▲ KRX 인터넷 K-뉴딜지수`(-5.05%) ▲ KRX 게임 K-뉴딜지수(-5.41%) 모두 하락했다.

지난해 코로나19 특수 등에 급등한 바이오주가 주춤하고, 중국발 게임 규제 리스크에 지난달부터 게임주가 약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특히 엔씨소프트는 신작 게임 `블레이드 & 소울 2`의 흥행 참패에 주가가 급락했다. 불과 올해 2월에 100만원을 넘나들던 주가는 현재 50만원대다.

여기에 최근에는 국내 온라인 플랫폼 규제 우려에 카카오와 네이버 주가가 큰 폭으로 떨어지며 성장주 약세에 쐐기를 박았다.

2차전지주는 그나마 선방한 편이지만 LG화학은 배터리 리콜, SK이노베이션은 배터리 사업 분할 등으로 잡음이 끊이지 않았다.

이미 지난 2월 중순부터 성장주는 랠리를 멈추고 조정 국면에 들어갔다. 금리 상승과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이 화두로 떠오르자 평가가치(밸류에이션) 부담이 부각된 탓이다.

성장주 투자에 불리한 환경이 이어지는 가운데 기업 또는 업종별 악재에 주가가 더욱 민감하게 반응하는 상황이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