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투자자, 해외주식 거래액 300조원 돌파…매수 종목은?

올해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거래금액이 300조원을 돌파했다.

22일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 16일까지 국내 투자자의 해외주식 결제액(매수+매도)은 2천771억달러(약 326조원)였다. 작년(1천983억달러) 대비 39.7%(787억달러) 늘어난 규모다.

올해 해외주식 결제액은 지난 6월 21일 1천985억달러(233조원)로 이미 작년 결제액을 넘어 사상 최대를 기록한 바 있다.

작년부터 이어진 해외주식 투자 열기에 결제액은 연일 기록을 써 내려가고 있다.

종목별로 보면 테슬라(218억달러)와 애플(79억달러)이 결제액 1∼2위를 차지했다. 이들 기업은 순매수 1~2위 종목이기도 하다.

테슬라의 순매수액(매수결제금액-매도결제금액)은 14억5천만달러(1조7천27억원), 애플은 6억1천만달러(7천210억원)였다.

특히 연초에 나타난 `밈 주식`(meme stock·온라인에서 입소문을 타 개인투자자들이 몰리는 주식) 열풍이 거래 급증에 한몫했다.

대표적인 밈 주식이었던 게임스톱(65억달러), AMC엔터테인먼트(57억달러)가 각각 결제액 3위·5위에 올랐다. 이들은 `공매도와의 전장`으로 여겨지면서 개인 투자자의 거래가 몰렸다.

상장지수펀드(ETF)와 상장지수증권(ETN)의 거래도 활발했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를 3배로 추종하는 ETF(Direxion Daily Semiconductor Bull 3X ETF), 페이스북·넷플릭스 등 대형 기술주 관련 지수의 등락률을 3배로 추종하는 ETN(BMO REX MicroSectors FANG+ Index 3X Leveraged ETN) 등이 각각 4위, 8위에 올랐다.

지난 16일 기준 올해 해외주식 순매수 금액은 158억달러(18조6천억원)였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 순매수액(140억달러)보다 12.8% 많은 금액이다.

종목별로는 테슬라·애플에 이어 구글 모기업 알파벳(4억7천만달러),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투자하는 `SPDR S&P500 ETF`(4억2천만달러), 대만 반도체 기업 TSMC(3억7천만달러) 등이 3∼5위를 차지했다.

미국 주식이 상위권을 휩쓴 가운데 일본 플랫폼 기업 Z홀딩스가 순매수액 2억8천989만달러(3천406억원)로 9위에 올라 눈길을 끌었다. Z홀딩스는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설립한 합작법인 A홀딩스의 자회사로 야후재팬, 라인 등을 운영한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