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배자 새X"…與, 이번엔 청년대변인 막말 논란

더불어민주당 하헌기 청년대변인(상근 부대변인)이 자신을 비판한 개그맨에게 막말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21일 조선일보에 따르면 하 청년대변인은 이달초 다른 사람의 전화기를 사용해 개그맨 윤정섭 씨에게 전화를 걸어 "씨X새X, 패배자 새X" 등 욕설을 했다.

이는 지난달 31일 하 청년대변인이 한 주간지에 기고한 `극우 유튜버의 구속, 왜 유튜브는 가만히 있을까` 칼럼이 발단이 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 청년대변인은 유튜브에서 벌어지는 명예훼손·모욕 등 범죄에 대해 운영사인 유튜브에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내용을 담은 이 글을 기고하면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재임 시절 서울시와 기타리스트 신대철 씨 간 유착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 최일환 씨의 사진을 함께 게재했다.

이에 개그맨 윤 씨는 지난 3일 인터넷 영상을 통해 과거 최 씨로부터 비판을 당한 하 청년대변인이 자신과 친한 언론사를 이용해 개인의 앙갚음을 한 것이라는 취지의 발언을 했고, 얼마 지나지 않아서 하 청년대변인으로부터 욕설 전화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하 청년대변인은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공적인 발언이 아닌 사적인 이야기였지만, 욕설을 하는 것 자체가 부적절했다. 반성하고 있다"면서도 "(윤씨는) 개그맨이 아닌 보수 유튜버이고, 제가 `헬마우스` 유튜브채널을 운영할 때부터 조금씩 분쟁이 있었다. 페이스북, 카카오톡 등 개인 SNS를 통해 지속적으로 스토킹 수준의 괴롭힘을 당했고, 그만하라는 취지로 전화를 걸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패배자 새X"…與, 이번엔 청년대변인 막말 논란

관련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총장 캠프는 김인규 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은 쌍욕을 뱉은 청년대변인을 즉각 경질하고 출당하라"고 촉구했다.

김 부대변인은 앞서 민주당 김승원 의원이 언론중재법 본회의 상정 무산을 놓고 박병석 국회의장을 향해 `GSGG`라는 표현으로 물의를 빚었던 일과 싸잡아 "여당에선 욕설과 막말을 잘하면 출세한다는 문화가 있는지 몰라도 듣는 국민의 마음은 매우 불편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TV/유튜브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