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쌍둥이 임신 황신영 "34주차 104㎏, 배가 터질 듯"

세쌍둥이를 임신 중인 개그우먼 황신영이 만삭 임산부의 고충을 털어놨다.

황신영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임신 34주 차.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에 이번 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든다"는 글을 올렸다.

곧 출산을 앞두고 있는 그는 세 아이가 자라고 있는 만큼 어마어마한 D라인도 공개했다.

황신영은 "현재 몸무게 104kg. 오늘이 마지막 보디 체크가 될 것 같다.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들다"면서 "안 힘든 척해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이라고 적었다.

황신영은 2017년 5세 연상의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해 지난 2월 인공수정으로 세쌍둥이를 임신했다. 이달 중 출산할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인스타그램)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