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귀성길 정체 서서히 풀려…"오후 7~8시 해소"

추석을 하루 앞둔 20일 오후 전국 고속도로 귀성 방향 정체가 서서히 풀리기 시작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 10분 기준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한남∼서초 4㎞ 구간에서 차들이 서행하고 있다. 서울 방향은 청주∼옥산, 안성분기점∼남사, 양재부근∼반포 등 16㎞ 부근에서 차량이 거북이걸음 하고 있다.

서해안고속도로 서울 방향은 당진부근∼서해대교, 서평택분기점∼서평택분기점부근, 발안∼화성 부근 등 총 28㎞ 구간에서 차들이 제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목포 방향은 차량 흐름이 원활하다.

수도권제1순환고속도로는 구리 방향의 경우 수락산터널∼사패산터널, 중동∼송내 등 13㎞ 구간에서, 일산 방향은 소래터널 부근∼송내 3㎞ 구간에서 차들이 혼잡하다.

영동고속도로 강릉 방향은 차량 흐름이 원활한 반면, 인천 방향은 진부부근∼진부2터널, 턱평부근∼양재터널 등 17㎞ 구간에서 차들이 가다 서기를 반복하고 있다. 중부고속도로는 남이 방향 호법분기점∼모가부근 2㎞ 구간과 하남 방향 서청주∼오창, 경기광주IC∼중부1터널 등 12㎞ 구간에서 정체를 보이고 있다.

이날 전국 교통량은 405만대로 예보됐다. 이 중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39만대, 지방에서 수도권으로 41만대가 이동할 것으로 도로공사는 예상했다.

오후 5시에 승용차로 서울 요금소를 출발해 전국 주요 도시까지 걸리는 시간은 부산 4시간 30분, 울산 4시간 10분, 대구 3시간 30분, 광주 3시간 20분, 대전 1시간 30분, 강릉 2시간 40분으로 예보됐다.

도로공사는 오후 7∼8시께 정체가 해소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