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감소세` 日, 이달 말 긴급사태 전면 해제 검토

일본 정부가 이달 말로 19개 도도부현(광역자치단체)에 발령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긴급사태를 전면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일본 민영 방송사 뉴스네트워크 JNN이 보도에 따르면 스가 요시히데 총리는 이번 주 후반 미국 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후 긴급사태 전면 해제 여부를 최종 판단할 예정이다.

도쿄도와 오사카부 등 19개 광역지자체에 적용되는 유동 인구 억제를 골자로 한 코로나19 긴급사태의 발령 시한은 이달 31일까지다.

일본 정부의 한 관계자는 전국적으로 코로나19 신규 감염자 수가 줄어들고 있어 "완전히 해제할 것인지, (아니면 긴급사태 전 단계인) `만연 방지 등 중점조치`로 이행할 것인지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는 최근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고 있다. 전날 일본 전역에서 새로 확인된 코로나19 확진자는 3천401명으로 지난 7월 24일(3천574명) 이후 근 두 달 만에 3천명대로 줄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