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아직 자는 중"…스페이스X 반응 없자 머스크 조롱 트윗

<사진=CNBC>

스페이스X가 토요일에 역사적인 민간 우주비행을 완료한 가운데 일론 머스크는 이에 대해 별다른 언급이 없는 조 바이든 대통령을 조롱하는 트윗을 올렸다.

미 항공우주국(NASA) 관계자들은 머스크와 스페이스X가 민간 우주비행 임무를 수행한 것을 축하했다. 스페이스X의 경쟁사 보잉, 록히드 마틴, 블루 오리진 등도 비행을 축하한다는 내용의 트윗을 공유했다.

이번 비행은 전문 승무원의 동행 없이 민간인들 간의 첫 우주인 우주비행이었다. 이와 더불어 우주 비행선에 최초로 흑인여성 우주선 조종사, 최연소 미국인, 그리고 의족을 착용한 인물이 탑승하며 이목을 끌었다.

이렇게 민간인 4명이 스페이스X의 우주선을 타고 다녀온 지구 궤도 우주여행 미션인 `인스피레이션 4`가 벌이는 2천만달러 모금 운동에 머스크도 이날(현지시각 19일) 동참의사를 밝혔다. 머스크가 5천만달러 기부 의사를 밝히면서 2억달러 모금 목표액이 채워졌다.

한편 머스크의 트위터 팔로어 약 6000만명 중 1명이 “미국 대통령이 세인트 주드 어린이 병원에 기부할 수백만달러를 모금시킨 4명의 새로운 우주승무원에 대해 인정하기를 거부하는 것 같은데 어떻게 생각하냐?"고 물었다. 이에 머스크는 “그가 아직도 잠을 자고 있다”며 조롱성 트윗을 올렸다.
"바이든 아직 자는 중"…스페이스X 반응 없자 머스크 조롱 트윗

<"(바이든 대통령이) 아직 자고 있다며 조롱성 트윗을 올린 일론 머스크 / 사진=CNBC>

머스크의 트윗은 지난해 미국 대선 운동 당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조 바이든 후보를 “슬리피 조”라고 조롱한 것을 연상시킨다고 CNBC는 보도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6월 블라디미르 푸틴과 정상회담을 앞둔 바이든 대통령에게 “회담 도중 잠들지 말라”라는 이메일 성명을 내놓기도 했다.

이연정기자 rajjy550@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