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발견된 `100년` 천종산삼…억소리 나는 감정가

경남 함양군 내 지리산에서 올해 네 번째 가족 천종산삼이 발견됐다.

20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함양에 사는 약초꾼 황모(67)씨가 지난 15일 휴천면 지리산 자락을 산행하던 중 5대를 이은 가족 천종산삼 9뿌리를 발견해 감정을 의뢰했다.

순수 뿌리 무게만 2냥 2푼(83g)으로 수령은 100년 이상으로 추정됐다.

자삼(아기 삼)도 수령이 35년 이상으로 추정된다.

9뿌리 모두 감정가가 1억2천만원으로 책정됐다.

이 산삼은 짙은 황색에 소나무의 나이테와 같은 뇌두가 어미 산삼인 모삼과 2, 3대 산삼을 제외하고는 매우 뚜렷하게 형성돼 있다.

함양에서는 지난 6월에도 4대 가족 천종산삼 8뿌리가 발견된바 있다.

자연 상태에서 자생하는 천종산삼이 자주 발견되는 것은 작년의 홍수와 폭설, 올봄과 올여름의 잦은 비가 이유라고 협회 관계자는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