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P src=

사진=AP src=

미국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 우주선을 타고 지구 궤도 비행에 나섰던 민간인 4명이 사흘 여행을 마치고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다.

스페이스X 우주 관광객들은 현지시간으로 어제 저녁 미국 플로리다주 인근 대서양에 내려왔다.

앞서 억만장자인 재러드 아이잭먼 등 4명은 지난 15일 밤 스페이스X 우주선 `크루 드래곤`을 타고 우주로 날아 올랐다.

이들은 국제우주정거장보다 160Km 더 높은 우주 공간에 도달해 사흘 동안 지구를 도는 궤도 비행을 했다.

음속의 22배인 시속 2만7359㎞의 속도, 1시간30분마다 지구를 한 바퀴 돈 셈인데 투명한 돔 `코퓰러`(Copula)를 통해 지구와 우주 공간을 내다봤다.

이번 우주 관광을 성공적으로 마침으로써 스페이스X는 버진 갤럭틱, 블루 오리진에 이어 민간 우주 관광에 합류한 세 번째 기업이 됐다.

앞선 버진 갤럭틱, 블루 오리진의 우주 관광은 불과 몇 분 동안 중력이 거의 없는 `극미 중력` 상태를 체험하는 저궤도 비행이었다.

이번 비행은 국제우주정거장(ISS)보다 높은 우주 공간을 무대로 한 만큼 민간 우주 관광 비행 시대를 본격적으로 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스페이스X의 우주관광 프로젝트인 인스퍼레이션4에 참여한 민간 우주인들은 첫날 지구를 15번 선회하면서 투명 돔으로 지구를 지켜봤다.- 스페이스X

스페이스X의 우주관광 프로젝트인 인스퍼레이션4에 참여한 민간 우주인들은 첫날 지구를 15번 선회하면서 투명 돔으로 지구를 지켜봤다.- 스페이스X

신선미기자 ss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