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인 4명 태운 스페이스X, 지구로 무사 귀환

민간인 4명을 태운 미국의 우주 탐사 기업 스페이스X 우주선이 사흘 여행을 마치고 무사히 지구로 귀환했다.

스페이스X 우주 관광객들은 18일(현지시간) 미국 동부 시간 기준 오후 7시를 조금 넘긴 시간에 플로리다주 인근 대서양에 착수했다.

우주 관광객들의 지구 귀환은 이날 스페이스X 유튜브를 통해 생중계됐다.

억만장자 재러드 아이잭먼(38)과 간호사 헤일리 아르세노(29), 대학 과학 강사 시안 프록터(51), 이라크전 참전용사 크리스 셈브로스키(42)는 지난 15일 밤 스페이스X 우주선 `크루 드래건`을 타고 우주를 향해 날아올랐다.

이들은 국제우주정거장(ISS)보다 160㎞ 더 높은 우주 공간에 도달해 사흘 동안 지구를 도는 궤도 비행을 했다.

(사진=스페이스X 트위터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