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력파 신예 주종혁, 하반기 최고 기대작 합류…열일 행보 시청자 눈도장 예고



신예 주종혁이 MBC ‘검은 태양’과 tvN ‘유미의 세포들’에 합류해 시청자들에게 신선하면서도 강렬한 눈도장을 예고하고 있다.

주종혁은 지난 2020년 카카오M 액터스 1기 신인배우로 선발된 실력 있는 신예다. 그는 영화 <우리 안의 그들>, <기일>, <영 피플 인 코리아> 등 독립영화계에서 주연 배우로 작품을 이끌며 두각을 나타낸 바, 앞으로 다양한 작품을 통해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또한 최근 넷플릭스 오리지널 드라마 <디피>(D.P.)에서 황장수(신승호 분)의 오른팔 이효상 역으로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이처럼 차분히 필모그래피를 쌓아 올린 주종혁이 오늘 밤 첫 방을 앞둔 MBC ‘검은 태양’에서 국정원 정보분석팀 요원 창규 역으로 안방극장 시청자들을 만난다. 지능이 매우 뛰어나지만 너드미를 뽐내는 국정원 내 중요한 정보를 다루는 캐릭터로 분해 출연 배우들과 긍정적인 시너지를 발휘할 예정이다.

연이어 같은 날 방영하는 tvN ‘유미의 세포들’에서는 ‘검은 태양’과는 또 다른 새로운 캐릭터로 변신, 두 작품에서 선보이는 주종혁의 다양한 매력은 시청자들로 하여금 실력파 신예를 발견하는 안목과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

한편, 주종혁은 ‘유미의 세포들’에서 게임 스타트업 회사의 창업 멤버이자 구웅(안보현 분)의 절친 대학 동기 루이 역을 맡아, 워커홀릭 게임 개발자로 등장해 극에 활기를 불어 넣는 감초의 면모를 보여줄 것이다.

장르를 불문한 주종혁의 다채로운 작품들이 시작을 알린 가운데, 하반기 최고 기대작 속 주종혁의 모습 역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검은 태양’은 매주 금토 밤 10시에 MBC에서 방영되며 ‘유미의 세포들’은 금, 토 밤 10시 50분 티빙과 tvN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