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태풍 `찬투`의 영향권서 벗어나

우리나라가 제14호 태풍 `찬투`의 영향권에서 차차 벗어나고 있다.

기상청은 17일 오후 5시 기준으로 찬투가 부산 남남동쪽 약 190㎞ 해상에서 시속 35㎞의 속도로 동북동진 중이라고 밝혔다. 태풍의 중심기압은 985hPa, 최대풍속은 초속 27m, 강도는 중간 수준이다.

태풍은 이날 오후부터 밤사이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3일 0시부터 이날 오후 5시까지 집계된 주요 지점의 강수량은 제주 진달래밭 1천299.5㎜, 산천단 605.5㎜, 태풍센터 569.5㎜, 가시리 561.0㎜, 서귀포 236.5㎜다.

이날 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주요 지점의 최대순간풍속은 제주 백록담 초속 30.3m, 여수 간여암 30.3m, 거문도 29.7m, 제주 윗세오름 28.0m, 부산 오륙도 26.3m다.

남해 동부 전 해상과 동해 남부 남쪽 전 해상은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나 태풍에 의한 비구름대가 동쪽으로 이동하면서 비는 대부분 지역에서 그치거나 약해졌다.

다만 경상권 해안을 중심으로 18일 아침까지 바람이 순간풍속 시속 55∼90㎞로 매우 강하게 불 예정이다.

남해 동부 전 해상과 동해 남부 전 해상은 이날 밤까지 바람이 시속 70㎞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고 물결이 최대 7.0∼8.0m로 매우 높게 인다.

기상청은 우리나라가 차차 태풍의 영향권에서 벗어나겠지만, 경남권 해안과 남해상, 동해상을 중심으로 18일까지 강한 바람이 불고 높은 물결이 이니 계속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태풍이 지나간 후 추석 연휴가 시작되는 18일부터 20일까지는 전국에 가끔 구름이 많겠다.

추석 당일인 21일은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새벽부터 오후 사이 흐리고 한때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올 예정이다.

22일은 전국에 대체로 구름이 많고 강원 영동을 제외한 중부지방은 오전 한때 흐리거나 비가 오는 곳이 있다.

한국천문연구원이 제공한 추석 주요 도시의 달 뜨는 시각은 서울 오후 6시 59분, 수원 오후 6시 59분, 인천 오후 7시, 강릉 오후 6시 51분, 춘천 오후 6시 56분, 대전 오후 6시 57분, 청주 오후 6시 57분, 대구 오후 6시 52분, 부산 오후 6시 50분, 울산 오후 6시 49분, 광주 오후 6시 59분, 전주 오후 6시 58분, 제주 오후 7시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